최종편집 : 2024-04-15 07:28 (월)
수협재단,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로 어업인 복지 증진
상태바
수협재단,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로 어업인 복지 증진
  • 유경
  • 승인 2023.06.07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경상대병원과 남해군 수협 어업인 대상 의료봉사

 

남해군 창선면 수협어업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찾아가는 의료서비스.[사진=수엽중앙회]

수협재단(이사장 노동진.이하 재단)이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로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어업인들 복지 증진에 나섰다.

 재단은 지난 3일 경상국립대학교병원(병원장 안성기)와 함께 남해군 창선면 종합복지회관에서 어업인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의료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경상국립대병원 의료진 43명과 경상국립대 의대생 24명 등이 참여해, 내과, 정형외과, 안과, 이비인후과, 비뇨기과 전문의의 진료를 비롯해 혈액 및 소변 등 각종 검사를 진행했으며, 어업인과 지역주민 160여 명이 진료 혜택을 받았다.

의료 진료를 받은 한 어업인은 “평소 몸이 안 좋아도 제대로 된 의료서비스를 받기 힘들었는데, 이번 기회에 대학병원의 수준 높은 진료를 받을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노동진 이사장은 “어업인들을 위해 애써 준 경상국립대병원 의료진과 관계자 그리고 남해군수협 임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경남지역의 더 많은 어업인이 의료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경상국립대병원과 협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재단과 경상대병원은 의료 접근성이 취약한 경남지역 어촌을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도·어간 의료격차를 해소하고자 작년 7월 의료지원협약을 체결했다.

남해군 의료봉사는 협약체결 후 처음 이뤄졌다.

한편, 재단은 지난 2010년부터 협약체결병원에 대한 의료봉사활동비 지원과 어업인에 대한 건강검진비 및 수술·치료비를 지원하는 의료지원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2022년까지 총 31억 원을 투입해 1만8,436명의 어업인에게 의료복지 혜택을 제공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