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4:22 (목)
‘왕과 왕비 생활공간’ 엿볼까!...창덕궁 희정당 내부 관람 16일부터 운영 
상태바
‘왕과 왕비 생활공간’ 엿볼까!...창덕궁 희정당 내부 관람 16일부터 운영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3.05.1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평소 관람이 제한돼 있는 창덕궁 희정당 내부를 깊이 있는 해설로 관람할 수 있는 '창덕궁 깊이보기, 희정당'프로그램을 오는 16일부터 6월 3일까지 운영한다.

운영 시간은 화‧수‧목 10시, 14시와 금‧토 14시에| 약 60분간이다. 

희정당(熙政堂)은 ‘밝은 정사를 펼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전각으로, 대조전과 더불어 조선 시대 왕과 왕비가 생활하던 창덕궁의 내전 영역에 속하는 곳이다.

조선후기 편전(便殿, 임금의 평상시 집무실)인 선정전(宣政殿)을 대신해 업무보고, 국가정책 토론 등 왕의 집무실로도 활용됐다.

현재 남아 있는 희정당은 1917년 화재로 소실됐다가 1920년 재건한 것으로 전통건축 방식과 당시 근대문물의 양식이 혼재되어 있고, 조선 후기와 근대 왕실의 생활환경도 비교적 잘 남아 있다.

희정당 중앙접견실 관람 모습
희정당 중앙접견실 관람 모습

문화재청은 2019년부터 창덕궁 내전 권역의 내부공간을 당시 모습으로 되살려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으며, 이 일환으로 일부 권역의 전등, 창호, 도배지, 카펫, 가구 등의 복원과 정비를 마치고 한시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희정당 권역의 16개 공간, 26개 부위에서는 35개 유형의 문양 도배지를 확인해 문양과 형태(패턴), 색상과 안료 등을 분석해 당시 도배지를 보존처리 및 재현했다. 약 20여종 70개에 달하는 등기구들도 세척과 녹 제거, 보존처리 작업을 거쳐 복원 및 정비한 상태이다.

이번 행사 기간 동안 매주 금요일에는 희정당에 설치된 전등과 도배지의 복원·정비에 참여한 관계자들을 초청, 복원·정비 과정과 성과, 흥미로운 현장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려주는 ‘희정당의 도배지(19일 26일)’와 ‘희정당의 전등(6월2일)’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람객과 소통할 예정이다.

중학생(만 13세) 이상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오는 11일 오후 2시부터 11번가 티켓 누리집을 통해 선착순으로 예매할 수 있다.

1회당 입장인원은 문화유산보호와 쾌적한 관람환경을 위해 16명으로 한정하며, 관람료는 유료(인당 1만 원)로 진행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창덕궁관리소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근대기 전환기 시점에 있었던 희정당의 변화 과정을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하여 우리 궁궐의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되살리고 향유하는 특별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희정당 중앙접견실 관람 모습
희정당 가구 설명을 듣고 있는 관람객

 

<사진/문화재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