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4 18:53 (일)
집성촌 생활상 엿볼 수 있는 '칠곡 매원마을' 문화재 등록 예고
상태바
집성촌 생활상 엿볼 수 있는 '칠곡 매원마을' 문화재 등록 예고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3.04.1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 매원마을 전경(칠곡 지경당)
칠곡 매원마을 전경(칠곡 지경당)

문화재청은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소재의 '칠곡 매원마을(漆谷 梅院마을)'을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칠곡 매원마을'은 17세기 광주이씨(廣州李氏) 석담(石潭) 이윤우(1569-1634)가 아들 이도장(1603-1644)을 데리고 함께 이거(移居)한 후, 이도장의 차남 이원록(1629-1688)이 뿌리를 내려 그 후손들이 지금까지 살고 있는 영남지방의 대표적인 동족(同族)마을 중 한 곳이다.

마을은 주변 자연지세에 순응하여 기본적으로 동·서 방향을 축으로 형성돼 있으며 가운데 ‘중매’를 중심으로 동쪽의 ‘상매’와 서쪽의 ‘하매’로 영역이 구분된다. 이는 동족 구성원들이 분파(分派)되어 나아가는 시간적·공간적 특성을 잘 보여준다.

칠곡 매원마을  박곡종택 사당
칠곡 매원마을 박곡종택 사당

마을 곳곳에는 다양한 민속적 요소들이 자리 잡고 있는데 이중에서도 ▲‘소나무 밭(동솔밭)’은 마을 서쪽 경계(풍수지리상 우백호에 해당)의 지형을 보강하기 위한 비보수(裨補樹)로, 풍수지리적으로 이상적인 주거지(住居地)를 만들기 위한 전통적 노력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오늘날에도 마을 사람들이 공동으로 제사를 지내는 '동제(洞祭)'를 통해서 마을의 전통을 계승해 오는 등 지난 400여 년간 보존되어온 역사성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칠곡 매원마을'내 여러 곳에는 재실(齋室)이 세워졌으나 근대기(近代期)와 6․25전쟁 등을 거치면서 다시 실용적인 주거 공간으로 용도가 바뀌는 등 유교적 질서체계가 시대적 상황에 순응하며 변모해 가는 양상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이같이 '칠곡 매원마을'은 근·현대기를 지나오면서 이뤄진 마을 영역의 확장 및 생활방식 등의 변화 속에서 다른 영남지방의 동족마을과 구별되는 시대적 특징을 잘 보여준다.

가옥 및 재실, 서당(書堂) 등을 비롯해 마을옛길, 문중(門中) 소유의 문전옥답(門前沃畓), 옛 터 등 역사성과 시대성을 갖춘 다양한 민속적 요소들이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국가등록문화재로서의 등록 가치가 충분하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등록 예고된 '칠곡 매원마을'에 대해 30일간의 예고기간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등록할 예정이다.

칠곡 매원마을 창낙댁 사랑채 및 광채
칠곡 매원마을 창낙댁 사랑채 및 광채

 

<사진/문화재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