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4:31 (월)
일본·베트남·대만 근거리 여행지로 틈틈이 떠난다! '틈새 여행' 새 트렌드 부각
상태바
일본·베트남·대만 근거리 여행지로 틈틈이 떠난다! '틈새 여행' 새 트렌드 부각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4.0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스컴바인, ‘틈새 여행러'들의 인기 여행지 소개
공휴일 없는 4월 인기 해외여행지 발표
작년과 올해 4월 틈새 여행지로 가장 많이 검색된 나라 1위 ‘일본’
작년과 올해 4월 틈새 여행지로 가장 많이 검색된 나라 1위 ‘일본’

뉴 노멀시대, 근거리로 주말이나 휴일을 활용해 틈틈이 떠나는 ‘틈새 여행’이 새로운 여행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다.

호텔스컴바인이 공휴일이 없는 4월 해외 항공권 검색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주말 활용해 3-4일씩 떠나는 ‘틈새 여행러’들은 근거리 여행지서 시간⋅비용 고려한 합리적 여행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틈새 여행러’들의 인기 여행지를 살펴보니, 일본과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비교적 가까운 거리와 저렴한 항공권 비용으로 ‘틈새 여행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검색량이 많은 국가는 ▲일본이었으며, 이외에 ▲베트남 ▲필리핀 ▲태국 ▲대만 순이었다. 

틈새 여행러들이 선택한 여행지 1위 '일본'

‘일본’은 작년에 이어 올해 4월에도 당당히 검색량 1위에 올랐으며, 도시 별로는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가 많이 검색됐다.

오사카의 경우 직항 항공편 기준 인천에서 약 1시간 30분만에 도착 가능한 데다, 작년보다 대략 48% 저렴한 약 35만 원에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어 시간과 비용 측면에서 합리적인 ‘가성비’ 여행지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전년 대비 올해 4월 틈새 여행지로 많이 검색된 ‘대만’
전년 대비 올해 4월 틈새 여행지로 많이 검색된 ‘대만’

급부상 여행지 '대만'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국경을 개방한 ‘대만’은 항공권 검색량이 타 국가에 비해 전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하며 틈새 여행러들의 이목을 끌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에서 약 2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한 대만은 수도 타이페이의 랜드마크 ‘타이페이 101’, 영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촬영지 ‘지우펀’ 등 인기 관광지를 두루 갖추고 있으며, 올해 4월 기준으로 전년 대비 대략 34% 저렴한 약 38만 원에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다.

틈새여행 선호요일 목·금·토요일

틈새 여행을 시작하는 요일은 목요일(21%), 금요일(17%), 토요일(15%) 순으로 많아, 주말과 개인 휴가를 활용해 평일에 출발해 주말까지 여행을 계획하고 즐기는 경우가 많았다.

요일별 평균 항공권 가격을 살펴보면 평일 출발 수요가 증가하면서 주말 출발 평균 항공 가격에 비해 목요일, 금요일 출발 평균 항공 가격이 약 1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호텔스컴바인은 독자적인 메타서치 엔진 기술을 기반으로 전세계 수백만 개 이상의 실시간 호텔 정보를 제공하며, ‘최저가 보장제’ 등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호텔스컴바인의 ‘최저가 보장제’는 호텔스컴바인 웹사이트에서 예약한 호텔이 최저가가 아닐 경우 차액을 100% 환불해주는 제도다.

올해 4월 틈새 여행지로 가장 많이 검색된 나라 2위 ‘베트남’
올해 4월 틈새 여행지로 가장 많이 검색된 나라 2위 ‘베트남’

<사진/호텔스컴바인>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