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9:30 (금)
안동 하회마을·병산서원에서 목련·매화와 함께 봄꽃인증샷 삼매경 빠져봐요!
상태바
안동 하회마을·병산서원에서 목련·매화와 함께 봄꽃인증샷 삼매경 빠져봐요!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03.22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 충효당 앞
서애 류성룡의 종택인 충효당 불천위 사당 앞 수령 150년이 넘은 매화나무, 일명 '서애매'가 흐드러지게 피어 운치를 더한다.

(3월 21일), 안동 하회마을과 병산서원에도 목련과 매화가 피어나며 포근한 봄을 알렸다. 

따스한 햇살 속 하회마을 양진당 마당에 핀 목련 찾아 관광객들이 모여들어 사진찍기 삼매경에 빠졌다.

안동 양진당 마당에 핀 목련
안동 양진당 마당에 핀 목련

서애 류성룡의 종택인 충효당 불천위 사당 앞에선 수령 150년이 넘은 매화나무, 일명 '서애매'가 흐드러지게 피어 운치를 더한다.
 
낙동강과 병산의 절벽을 배경으로 절묘한 차경의 기법을 보여주는 병산서원 만대루 앞에도 매화가 활짝 피어 황홀한 자태를 뽐낸다. 

안동 병산서원 만대루 앞에 피어난 매화를 배경으로 사진찍는 여행객들
안동 병산서원 만대루 앞에 피어난 매화를 배경으로 사진찍는 여행객들

남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을 전후해 '꽃샘에 설늙은이 얼어죽는다'라는 속담이 있듯, 아직 바람이 차지만 곧이어 벚꽃까지 피면 온화한 날씨에 봄꽃 나들이 행렬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충효당 앞 서애매
서애 류성룡의 종택인 충효당 불천위 사당 앞 수령 150년이 넘은 매화나무 '서애매'가 흐드러지게 피어 운치를 더한다.

 

<사진/안동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