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5 20:42 (토)
천년고찰 해남 대흥사, 350년 매화나무 ‘대흥매’ 만개..은은한 향기 가득
상태바
천년고찰 해남 대흥사, 350년 매화나무 ‘대흥매’ 만개..은은한 향기 가득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3.2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사진-천기철 사진작가

땅끝해남의 천년고찰 대흥사의 고매에 매화가 환하게 불을 밝혔다.

해남군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大興梅)’가 일제히 꽃망울을 터트리며 산사를 은은한 향기로 가득 채우고 있다.

대흥매는 수령 350년 가량으로 추정되는 백매화 나무로 초의선사가 특히 사랑하였다 해 초의매라고도 불린다.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 /사진-천기철 사진작가

다성(茶聖) 초의선사(1786~1866)는 대흥사 13대 종사로서 선다일여(禪茶一如)의 사상을 주창하며 조선후기 차문화의 중흥을 이끌었다. 당시 직접 창건한 대광명전(동국선원)에 거처하던 초의선사는 1811년 일어난 천불전 화재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매화나무를 대광명전 옆 적묵당으로 옮기고 아껴 보살폈다.

지금에 이른 대흥매는 어른 한아름 크기의 고목으로 기품을 뽐내고 있다. 매년 봄이면 환한 꽃등을 달고, 천년고찰에 빛을 밝히고 있다.

천기철 사진작가는 “대흥매는 특히 향기가 짙고, 꽃이 눈부실만큼 새하얀 빛을 띠고 있어 호남 5매로 꼽는 이들도 많다”며 “연리지 등 유명한 나무들이 많은 대흥사이지만 초의선사와의 인연 때문에 대흥매를 사랑하는 방문객들이 많다”고 소개했다.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사진-천기철 사진작가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사진-천기철 사진작가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사진-천기철 사진작가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
해남 대흥사 적묵당 앞 대흥매가 꽃망울을 화사하게 터트려 봄을 알리고 있다./사진-천기철 사진작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