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5 20:42 (토)
지역축제 방문객, 팬데믹 이전보다 확 늘었다..;2019년 대비 약 20% 증가
상태바
지역축제 방문객, 팬데믹 이전보다 확 늘었다..;2019년 대비 약 20% 증가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03.0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에 개최된 문화관광축제의 총 방문객 수가 팬데믹 이전인 2019년보다 약 19.7% 가량 증가한 것으로 늘어났다.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 팬데믹으로 열리지 못했던 축제가 지난해부터 일부 재개되면서, 억눌렸던 여행 수요가 폭발, 오히려 팬데믹 이전보다 더 많은 여행객들이 축제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객관적인 대한민국 축제 진단 및 지자체 축제산업 육성지원을 위하여 ‘2022년 문화관광축제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다.

축제 기간 방문객 일평균 소비액은 23.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문객 특성은 연령별로는 50대 방문객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성 방문 비중이 여성보다 6.8%p 높게 조사됐다.

지역축제 개최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면 21개 축제의 총 경제 파급 효과액은 1,768~1,820억 원 수준으로, 취업유발효과는 약 258명, 고용유발효과는 약 157명로 산출됐다.

또한, 1개 축제의 평균 파급효과는 85억 원, 취업유발 12명, 고용유발 7명 수준으로 분석되었다.

한편, 공사의 이번 분석은 코로나로 인해 3년 만에 정상궤도에 오른 축제산업의 현황 진단 및 지역축제 육성전략 수립을 위한 객관적 통계 부재를 극복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된다.

또한 축제 참가자의 선호 콘텐츠, 편의시설 등에 대한 분석도 제공되어, 축제 개최 담당자들이 방문객 유치를 늘리고 방문객의 축제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관광축제 빅데이터 분석 결과는 공사에서 운영하는 ‘한국관광 데이터랩’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사 박대영 지역관광콘텐츠팀장은 “2023년에는 빅데이터 분석을 문화관광축제 전체로 확대하고 분석모델 개선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라며, “이와 함께 지자체 축제담당자 대상 빅데이터 활용교육 실시로 지역축제산업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