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9 17:41 (일)
거리 두기 없는 첫 설 명절, 인천공항 일평균 12만명 전년 比 1,291%증가..해외여행 폭증
상태바
거리 두기 없는 첫 설 명절, 인천공항 일평균 12만명 전년 比 1,291%증가..해외여행 폭증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3.01.2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기간 20~24일 5일간 총 61만 6,074명, 일평균 12만 3,215명 예상

거리두기 없는 첫 설명절 연휴를 맞아 설연휴기간(20~24일) 인천공항 일평균 이용자가 전년보다 무려 1,291%나 폭증한 12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해외여행 수요가 폭증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1일에는 코로나19 이후 최초 일일 여객 13만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20~24일) 총 5일간 약 61만 6,074명, 일평균 기준 약 12만 3,215명의 여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기간(2022.1.28.~2.2, 6일간) 일평균 여객(8,859명) 대비 1,291% 증가한 수치다. 또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설 연휴기간 대비(2019.2.1~7, 7일간) 61% 회복한 수준이다.

이번 설 연휴 기간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날은 설 연휴 첫날인 21일(토)로, 13만 1,250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측된다.

출발여객이 가장 많은 날은 연휴 시작 전날인 20일(금, 7만 702명), 도착여객이 가장 많은 날은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화, 7만 2,534명)로 전망된다.

*인천공항공사, 설 연휴 특별교통 대책 실시

공사는 코로나19 이후 여객수요가 본격적으로 회복되는 첫 설 명절에 △공항 본연 기능 강화 △24시간 안전한 공항 및 △코로나19 방역 분야에 대한 빈틈없는 대책을 수립하여 공항운영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인천공항 코로나검사센터(총 3개소)의 검사용량 수준을 일 1,500명까지 확보하고 운영시간을 기존 18시에서 21시까지 연장하는 등 방역체계를 강화한다.

중국발 입국여객의 코로나 검사를 위해 700명까지 수용 가능한 대기 장소 마련은 물론 휴식시설 및 생수, 간식 등을 구비하여 여객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명절에 코로나 이후 일일 최대 여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공사는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인천공항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완벽한 대비태세를 확립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출국장
인천공항 출국장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