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29 (금)
서울소방, 겨울 한파‧대설 대비 안전대책 추진
상태바
서울소방, 겨울 한파‧대설 대비 안전대책 추진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2.11.22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말까지 취약지역 안전실태 확인‧ 가스공급시설 등 점검
서울시청
서울시청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내년 3월 15일까지 겨울철 한파 및 대설에 대비한 재난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취약계층 안전관리 및 시설 점검 △기상특보 발령 시 비상 상황관리체계 가동 △한랭질환자 등 응급이송 관리 △제설 지원 및 정전 시 인명구조 등이다.

우선 이달 말까지 쪽방촌 등 취약지역의 안전실태를 확인해 위급시 지원을 위해 안심콜, 관리카드 등을 정비한다.

가스공급시설 1,358개소 및 대형공사장에 대한 유관기관 합동점검도 내년 1월까지 진행한다.

한파 특보가 발효되면 안전관리 대책이 실시된다. 독거 중증장애인 657명 등을 대상으로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원이 안부 전화 또는 방문을 통해 취약계층의 안전을 집중 관리한다.

또한 ‘한파 대비 119순회 구급대’가 취약계층 주거지역을 순찰하고 한랭질환자가 있을 경우 즉시 응급처치 등 구급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소방재난본부 및 25개 소방서는 한파주의보 또는 한파경보가 발령되면 단계에 따른 비상상황실을 운영하고 상황관리인력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실시간 특보상황 전파, 재난취약계층 안전지원, 한랭질환자 이송 상황관리에 나선다.

적설량 5cm 이상 예보 시엔 소방서별 50명으로 구성된 ‘119 긴급기동반’이 관할구청과 협조해 제설작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적설량이 10cm 이상으로 예보될 경우엔 광역 단위 비상상황실을 가동해 소방력 동원 및 피해 상황 관리 등 체계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추진한다.

아울러 정전에 따른 승강기 갇힘 사고 등의 긴급 대응을 위해 119구조대 외에도 발전차 4대(소방 2대, 한전 2대)도 동원할 계획이다.

 한편 소방재난본부는 혹한기 한강 수난사고 대비 빙상구조 및 수중탐색훈련, 산악사고 등에 대비한 신속대응태세를 갖출 방침이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올 겨울 한파 등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대책을 빈틈없이 추진하겠다”며 “특히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안전서비스 제공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