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17:11 (화)
모두투어,10월 전직원 복직 결정...여행시장 정상화 기대감 반영
상태바
모두투어,10월 전직원 복직 결정...여행시장 정상화 기대감 반영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2.08.1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 정비, 신규 채용, 동기부여 방안 등의 추가 논의 중

모두투어가 엔데믹으로의 전환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확신과 여행시장 정상화에 대한 기대로 10월부터 전 직원 복직을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모두투어는 현재 전체 직원 중 65% 수준의 근무 인력과 나머지는 유급휴가를 병행하는 근무 제도로 운영 중이다.

 앞서 올해 12월까지 휴직 제도를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여행 시장 정상화에 대비하기 위해 전 직원 조기 복귀를 결정했다.

모두투어는 직무별 신규 인력 채용 계획도 수립 중이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팬데믹과 불확실한 시장 상황에서 경영효율 측면의 휴직 제도를 운영해왔으나 글로벌 여행시장의 개선과 엔데믹에 대한 기대감이 높고 무엇보다 코로나 자체에 대한 인식 변화로 여행 심리와 수요 개선이 확실하게 개선되고 있다."라며 "지금 시점은 공격적인 시장 선점을 통한 실적 개선으로 위기를 극복할 타이밍이다"고 전직원 조기 복직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현재 모두투어는 조직문화 회복과 성과 동기부여를 위한 처우개선과 보상에 대해 추가로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