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24 21:20 (금)
부안군, 국가중요어업유산 ‘곰소천일염업’ 외신기자단 체험행사 가져
상태바
부안군, 국가중요어업유산 ‘곰소천일염업’ 외신기자단 체험행사 가져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6.2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지난 21일 주한 외신기자단과 국내 여행전문지 기자들을 초청해 국가중요어업유산 제10호로 지정된 '곰소천일염업'에 대한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곰소 천일염의 맛과 품질의 우수성을 국내는 물론 해외에도 널리 알려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서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고 소비자 인지도 향상을 위해 열렸는데 많은 외신기자들과 여행전문 기자들이 참여해 높은 인기를 실감하게 하였다.

국가중요어업유산 ‘곰소천일염업’ 외신기자단 체험행사
국가중요어업유산 ‘곰소천일염업’ 체험행사에서 외신기자단은 곰소염전에서 생산된 소금과 곰소 젓갈을 사용해 김치를 직접 담궈 시식을 했다

행사 참여자들은 곰소젓갈센터에서 곰소염전에서 생산된 소금과 곰소 젓갈을 사용해서 한국 전통음식인 김치를 직접 담궈 시식을 했다.

또 곰소염전에서는 염전의 역사와 현황, 천일염의 생산과정과 특징, 보전가치 등에 대해 4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신정우 ㈜남선염업 과장으로부터 자세한 설명을 듣고 염전 현장에서 몸소 천일염을 채취하여 소금창고로 운반, 저장하는 과정을 실습했다.

염전 맞은편 소금 카페를 둘러보며 곰소 천일염과 관광․서비스 분야를 연계하여 6차산업으로 발전시킨 사례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부안군 관계자는“이번 행사를 통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전통 생산방식을 고집하며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곰소 천일염의 가치가 인정되었다”고 하면서“세계적인 명품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 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가중요어업유산 ‘곰소천일염업’ 외신기자단 체험행사
국가중요어업유산 ‘곰소천일염업’ 체험행사에서 외신기자단은 곰소염전에서 생산된 소금과 곰소 젓갈을 사용해 김치를 직접 담궈 시식을 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