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2 17:08 (일)
공주시,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생긴다!..12월 완공 
상태바
공주시,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생긴다!..12월 완공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2.05.1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공간 및 매표소, 학예연구실, 복합휴게공간 등 조성

우리나라 구석기 유적의 발상지인 공주 석장리박물관에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가 올해 안에 건립된다. 

12일 공주시에 따르면, 방문자센터는 현 석장리박물관 매표소 자리에 새롭게 조성될 예정으로 이를 위해 시는 문화재청의 승인 및 지원을 받아 지난달 본격 착공했다.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조감도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조감도

시는 총 3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발굴 조사를 실시한 뒤 연면적 820.5㎡의 방문자센터를 지상 1층 규모로 오는 12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석장리 구석기 유적 소개를 위한 전시 공간과 매표소, 학예연구실 등 관리 공간 및 관람객 편의를 위한 복합휴게공간 등이 들어선다.

조병철 문화재과장은 “그동안 유적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위한 편의 공간이 부족했으나 방문자센터 건립으로 쾌적한 환경에서 ‘석장리 유적’의 가치를 알게 되는 소중한 공간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5월부터 12월까지 본격적인 공사로 박물관 입구 인근의 혼잡으로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관람객들의 양해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조감도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조감도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