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16:01 (화)
전북도, 세계서예비엔날레관 건립 용역 자문위원회 개최
상태바
전북도, 세계서예비엔날레관 건립 용역 자문위원회 개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12.08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청

서예 문화의 진흥 거점 공간으로 거듭날 세계서예비엔날레관 건립의 첫발이 내디뎠다.

전북도는 8일 전북도청 중회의실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건립 자문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서예비엔날레관(이하 ‘비엔날레관’) 건립 용역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예 관련 학과 교수와 도의원, 서예인 등 15명으로 구성된 비엔날레관 건립 자문위원회는 비엔날레관 건립에 대한 전반적인 자문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선 용역 책임을 담당하고 있는 장세길 연구원(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이 비엔날레관 건립에 관한 사업추진 방향과 건축 및 운영계획 등 주요 내용을 보고했다.

세계서예비엔날레관 건립 용역자문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비엔날레관 건립을 통해 우리의 정신문화를 담은 그릇인 서예를 국가적 상징 공간이자 한국서예 진흥의 장으로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비엔날레관 건립을 차질 없이 추진해 한국서예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서예인과 도민이 함께하는 예술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내년에 설계공모와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진행하는 세계서예비엔날레관은 2023년 착공에이어  2024년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