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서울소리보존회, ‘아리랑 창작, 백년을 듣다’ 공연
상태바
서울소리보존회, ‘아리랑 창작, 백년을 듣다’ 공연
  • 김호성 객원기자
  • 승인 2021.11.24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세 소녀 명창부터 96세 원로 명창까지 창작 아리랑 선사
26일 오후 5시 강남구 민속극장 ... 백신접종 완료자 무료관람
‘아리랑 창작, 백년을 듣다’ 공연 포스터
‘아리랑 창작, 백년을 듣다’ 공연 포스터

 

일제강점기 민족적 울분을 삼키며 저항의 선율로 태어난 창작 아리랑의 1백년 역사를 되짚어보는 뜻깊은 공연 ‘아리랑 창작, 백년을 듣다’가 오는 26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민속극장 풍류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사)서울소리보존회가 지난 3년간 진행해온 ‘아리랑 창작 1백년 역사를 훑어보는 여정’의 마무리 공연이라는 점과 본조 아리랑이 처음 공개된 1926년 10월에 태어나 96년간을 아리랑과 동행한 현역 최고령 소리꾼 인간문화재 박기종 명창이 출연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현역 최고령 소리꾼 인간문화재 박기종(왼쪽) 명창과 현재 대구에서 대구 아리랑을 전승하고 있는 정은하(오른쪽) 명창
현역 최고령 소리꾼 인간문화재 박기종(왼쪽) 명창과 현재 대구에서 대구 아리랑을 전승하고 있는 정은하(오른쪽) 명창

 

한국문화재재단과 신민요연구회가 후원하고 (사)서울소리보존회가 주최하는 이번 공연은 일제강점기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남북한, 해외에서 창작된 주요 아리랑을 명창과 젊은 소리꾼의 목소리를 빌려 소개한다. 
아리랑 전승에 기여하거나 의미가 있는 명창을 초대해 경험담을 들어보는 시간도 갖는다.

공연은 1, 2부로 나눠 진행된다. 

1부에서는 아리랑 전승에 기여한 원로 명창들이 창작 아리랑 1백년을 회고하고 아리랑 창작의 미래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황해도 무형문화재 서도소리 보유자이자 현역 최고령 인간문화재인 박기종 명창(만 95세)이 과거 서도 지역의 아리랑 실태를 소개한다. 

경기소리의 길을 걷고 있는 유명순 명창은 1960~70년대 아리랑 공연을 중심으로 아리랑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서울소리보존회를 이끄는 남혜숙, 유명순 명창
서울소리보존회를 이끄는 남혜숙, 유명순 명창

남혜숙 명창(서울소리보존회 이사장)은 서울소리보존회가 그동안 복원·재현해 소개한 아리랑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정은하 명창은  '신대구 아리랑'을 창작하게 된 동기, 영남민요아리랑보존회를 설립하고 아리랑 실연자협의회 대표가 되기까지의 아리랑 운동 이야기를 소개한다.

2부는 다양한 아리랑을 감상하는 무대로 꾸며진다.

다듬이시스터즈(단장 최영자)가 '진천방촌 아리랑'과  '함경도 아리랑'을 다듬이 타악으로 연출한다. 

이어 평양검무보존회의 중견 무용가인 최정희·윤현숙 명무가 특별 출연해 평양검무를 모태로 창작되어 경기도 안양 지역에서 전승되고 있는 기성검기무를 선보인다.

(사)서울소리보존회의 '아리랑 창작, 백년을 듣다’ 공연 출연진
(사)서울소리보존회의 '아리랑 창작, 백년을 듣다’ 공연 출연진

또한 이화자의 '금강 아리랑'을 이춘자 명창이, 박월정의 '경기 긴아리롱'을 송영옥 명창이 각각 들려준다.

혜숙·정은하 명창은 최계란 명창이 남긴 '대구 아리랑'을 부른다.

남혜숙 명창은 2007년 처음으로 '대구 아리랑'의 존재를 알렸으며, 정은하 명창은 현재 대구에서 '대구 아리랑'을 전승하고 있다. 이어 유명순 명창과 그의 제자 유근순·한선순 명창이 '영천 아리랑'을 소개한다.

창작시 할매 아리랑을 낭송 예정인 김명이 시인
창작시 할매 아리랑을 낭송 예정인 김명이 시인

이 외에도 오정문학회 회장 김명이 시인은 창작시 '할매 아리랑'을 낭송하며, 서도소리 이수자 홍순옥·박우연 명창, 서도소리 향두계놀이 전수자 김초아 소리꾼, 가야금병창계의 뛰어난 중견 소리꾼 차수연 명창, 13세 국악 신동 안유빈과 김서연, 김아인 등이 출연해 다양한 무대를 수놓는다.

남혜숙 (사)서울소리보존회 이사장은 “지난 1세기 동안 창작된 아리랑의 역사를 되짚어보는 여정을 무사히 마치게 됐다”는 소감을 밝히며 “올해 특별히 그 여정의 마지막 공연을 통해 창작 아리랑에 담긴 우리 민족의 삶과 정신이 시민들에게 잘 전달되기를 소망하는 동시에 특히 젊은 국악인들이 아직 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아리랑들을 창작 모티브로 삼아 대한민국 온 산하가 아리랑 들불로 타오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공연은 무료이지만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만 입장할 수 있다. 공연 신청은 이메일(echoyounjung@hanmail.net)을 이용하면 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