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18 10:05 (월)
해외여행 가능 ‘사이판’ 핫하네..올해 예약자 8,000명 돌파
상태바
해외여행 가능 ‘사이판’ 핫하네..올해 예약자 8,000명 돌파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10.1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까지 약 1,500명 트래블 버블 혜택으로 사이판행
올해 내 재방문을 위한 사이판 상품 재예약 문의 상승세

트래블버블 첫 시행으로 눈길을 모았던 북마리아나 제도(사이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마리아나관광청에 따르면, 13일 기준 올해 사이판 패키지 상품을 예약한 총 인원이 8,000명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 9월 17일에 올해 총 예약자 4,000명을 달성한 이후로 한 달이 채 안 되는 기간 안에 이룬 성과이다.

7월 1일 북마리아나 제도와 대한민국의 트래블 버블이 시행된 후, 7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한 사이판 패키지 상품을 통해 지금까지 사이판 및 이웃 섬 티니안, 로타를 여행한 총 인원은 1,500명 이상에 달한다.

북마리아나 제도 상품을 판매 중인 주요 여행사들에 따르면, 사이판 여행상품을 한 번 이용한 고객들 중 5~7%가 올해 내로 사이판 재방문을 이미 예약했거나, 재방문 관련 문의를 하고 있다.

사이판 그로토
사이판 그로토

실제로 올해 판매가 진행된 총 6개월간, 3번 이상 여행사 상품을 통해 사이판 및 이웃 섬 여행을 즐긴 이들도 있다. 재예약자들은 대부분 사이판 상품 판매가 시작된 7~8월에 다녀온 직후, 한두 달 이후의 같은 여행을 다시 예약하거나, 추석연휴가 있던 9월에 사이판을 다녀온 후 연말 여행을 위한 두 번째 예약을 진행한 경우들이 많았다.

여행업 관계자들은 이와 같은 여행자들의 움직임을 전례 없는 현상으로 보고 있다.

이같은 인기는 여행 경비를 적극 지원해주는 북마리아나 주정부의 ‘TRIP 프로그램’과 사이판 내의 안전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TRIP 프로그램’은 최소 2인 이상 여행사 패키지 예약을 통해 북마리아나 제도를 여행하는 모든 여행자에게 올해 연말(12월 31일) 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1회당 $300 상당의 현지 PCR 검사 비용 전액, 총 여행 기간이 8박 이상일 시 사이판·티니안·로타 각 섬당 $500 여행 경비(7박 이하일 시 섬당 $250),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시 치료 비용 전액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또한 현지에서 5일간의 의무격리기간의 모든 숙박 및 식비도 지원해 준다.

또한 사이판은 14일 기준 203일 연속으로 코로나 발생 확진자가 단 한 명도 없는 상태다. 백신2차접종률은 82.8%을 기록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281명이며, 그중 87%인 244명이 외부 유입 확진자이다. 항공편 등 외부 유입을 통해 확인된 확진자들은 모두 사이판 도착 직후 5일간의 의무 격리 기간 중 양성이 확인돼 추가 확산을 완벽히 차단했다.

티니안 타가비치
티니안 타가비치

 

<사진/마리아나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