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11:33 (월)
'노을대교 국가사업 확정'... 유기상 군수 “고창군, 서남해안 관광거점 도약 기반 마련”
상태바
'노을대교 국가사업 확정'... 유기상 군수 “고창군, 서남해안 관광거점 도약 기반 마련”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9.29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상 고창군수
유기상 고창군수

“노을대교 국가사업 확정으로 고창군이 서남해안 물류·관광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출 수 있게 됐다.” 

유기상 전북 고창군수는 어제(28일) 국토교통부가 확정한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노을대교(고창-부안, 해상교량 건립)’가 포함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유 군수는 “노을대교가 건설되면 고창은 충남 태안반도와 새만금, 부안 변산반도 국립공원, 전남 무안·목포까지 이어지는 초광역 관광권역의 한 중심으로 그 위상과 역할이 확대될 것이다”며 “국내 생산량 50%를 차지하는 바지락과 지주식 김의 원활한 유통은 물론, 동호·구시포해수욕장도 방문객이 밀려들며 숙박이나 음식점도 활기를 띨 것이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유 군수는 그러면서 “사업 조기착공을 위해 국가 예산 확보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주변환경과의 조화, 디자인, 비용절감, 조속추진 등을 위해 설계·시공 일체의 일괄수주방식 변경(턴키) 추진을 전북도·정치권과 함께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