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1 18:11 (목)
순창장류축제,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취소 결정
상태바
순창장류축제,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취소 결정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9.17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장류축제
순창장류축제

순창군이 10월 15일~17일 3일간 열릴 예정이었던 ‘제16회 순창장류축제’를 전격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순창군은 당초 코로나 상황임을 감안해 위드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맞춤형 축제로 관광객은 온라인으로, 군민에게는 찾아가는 축제를 기획해 지역민을 위한 축제로 기획했다.

특히 17일 기준 접종 대상자 대비 62%의 순창군민이 2차 백신 접종을 마쳤고, 축제가 열리는 다음달 말이면 80%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돼 축제를 예정대로 개최해 코로나로 지친 군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자 했다.

그러나 지난 17일 지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분위기가 급변했다.

순창장류축제
순창장류축제

지역에 발생한 확진자로 인해 코로나 발생이 축제기간 내 순창 지역 전체로 번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높아져 축제 추진의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순창장류축제추진위원회는 축제 시작까지 한달 여 남았으나, 군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될 것을 염려해 축제 취소를 전격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매해 축제를 통해 한해의 노고를 위로받고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축제가 열리지 못해 그 기회가 사라진 것 같아 아쉬워 올해는 지역민을 위한 축제를 기획했다”면서 “올해도 아쉽게 축제를 추진할 수 없게 됐지만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의 마음을 위로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순창장류축제
순창장류축제

<사진/순창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