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4 09:08 (금)
부여서동연꽃축제, 코로나19 확산에 결국 취소
상태바
부여서동연꽃축제, 코로나19 확산에 결국 취소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7.0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일 개막 예정인 ‘제19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코로나19 확산에 결국 취소됐다.

부여군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세가 매우 심각하고 충남 지역에도 급격하게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등 4차 대유행이 심각하게 우려되고 있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부여 서동 연꽃축제 모습/ 부여군 제공
부여 서동 연꽃축제 모습/ 부여군 제공

박정현 부여군수는 9일 오전 10시 군청 서동브리핑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오후 3시 서동연꽃축제 취소 여부를 위한 긴급 간부회의를 소집하고, 전격 취소 결정을 내렸다”면서 “백신 접종률이 1차 46.4%, 2차 19.9%로 각각 전국 평균 30.1%와 10.8%보다 월등히 높아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지만, 서동연꽃축제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의 화약고가 되도록 내버려 둘 수는 없었다”고 축제 취소 이유를 밝혔다. 

박 군수는 “취소에 따른 지역경제 위축과 예산 손실에 대한 고민도 하지 않을 수 없었으나 안전과 예산의 문제는 같은 저울에 올릴 수 있는 무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불가피하기에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군은 부여서동연꽃축제 전격 취소에 따라 주말에 발열 체크와 방역 소독, 안심콜 체크인 등을 철저하게 실시하고 궁남지 안전 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