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3:29 (목)
더운 나라 여행갈 땐 ‘공항에 외투 맡기 세요’
상태바
더운 나라 여행갈 땐 ‘공항에 외투 맡기 세요’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1.11.2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대한항공 ‘외투보관서비스’ 개시

[투어코리아=오재랑 기자] 겨울철 해외여행을 떠나는 여행객들이 두꺼운 외투를 공항에 맡기고 가볍게 여행할 수 있도록 각 항공사들이 12월 1일부터 공항 ‘외투보관서비스’를 실시한다.

아시아나항공(대표 윤영두)은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국제선 탑승객의 외투를 무료 보관해주는 ‘외투보관서비스’를 시행한다.

이 서비스는 오전 5시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제공되며 1인당 1벌을 5일간 무료로 맡길 수 있다. 보관기간 초과 시에는 하루 100마일리지가 공제된다.

아시아나 클럽회원과 아시아나항공 퍼스트, 비즈니스클래스 승객은 누구나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서편 지하 1층에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세탁전문업체인 크린업 에어(Clean-up Air)에 해당 서비스를 위탁, 보다 체계적인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대한항공도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겨울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 주는 ‘코트룸(Coatroom)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 서비스는 인천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국제선 항공편을 이용해 출국하는 승객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별도의 예약 없이 탑승수속을 한 후 인천공항 3층 A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한진택배 카운터에 대한항공 탑승권을 제시한 후 옷을 맡기면 된다.

대한항공은 이 서비스를 전문업체인 한진택배에 위탁 운영함으로써 보다 체계적인 관리가 이루어지도록 했으며, 최대 3,000벌의 외투를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이용 가능 시간은 오전 4시 30분부터 밤 9시까지. 1인당 외투(점퍼, 코트, 자켓 등) 1벌을 최장 5일 동안 무료로 맡길 수 있으며, 기간 연장을 원하는 고객은 본인의 옷을 찾을 때 1일당 2천 5백원씩 초과된 기간만큼의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대한항공은 서비스 기간 중 동남아 및 괌, 호주, 뉴질랜드 등 대양주 노선을 비롯, 미주 지역의 하와이 등 더운 나라로 여행하는 여행객 중 2만 5천명 정도의 승객이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베트남여행①]유럽·아시아의 절묘한 조화... 천혜 절경이 어우러진 그곳!

▲ ‘이 겨울 결코 뿌리칠 수 없는 온천 유혹’

▲ 미국 남부로 낭만일주 떠나요

▲ 태국 파타야로 떠나는 골프투어

▲ 수능생 가족 1박2일 기차여행하면 1만원 드려요!

▲ 일본 나가사키까지 단돈 9,900원

▲ 도심에서 즐기는 특별한 연말 휴가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