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2 00:15 (목)
충주시, 10월 개최 예정 국제무예액션영화제·세계무예대회 취소
상태바
충주시, 10월 개최 예정 국제무예액션영화제·세계무예대회 취소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4.0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 예산 21억 삭감, 소상공인 등 지원 예산으로 활용

충주시는 올해 10월경 개최 예정이었던 제3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와 (가칭)충주세계무예대회(구, 세계무술축제)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

충주시는 올해 대회 개최 여부를 두고 고심한 결과,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안정적으로 감소하지 않는 상황에서 대규모 행사를 강행하는 것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고 판단, 올해 행사 개최를 취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충주시는 6일 열린 충주시의회 전체의원간담회에서 대규모 행사 개최 취소 취지를 설명하고 같은 날 충청북도에 영화제 취소 의견을 공식 전달했다.

8월 30~9월 6일 충주세계무술축제 개최. 택견시범=충주시 제공
충주세계무술축제 중 택견시범 모습/ 사진-충주시 제공

또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와 (가칭)충주세계무예대회 예산 21억 원은 추경에서 삭감하고, 삭감된 예산은 소상공인 등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충주시 관계자는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와 (가칭)충주세계무예대회를 기다렸던 시민과 관계자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조속히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돼 앞으로 안정된 일상 속에서 더욱 알차고 풍성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