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2 00:15 (목)
김영록 전남지사, 주말 구례 관광활성화 현장 살펴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주말 구례 관광활성화 현장 살펴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1.03.07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6일 구례 천은사와, 정원관광의 핫플레이스인 쌍산재를 잇따라 방문해 관광 활성화 상황을 살폈다.

구례 천은사는 지난 2019년 산문개방 후속 조치로 운영기반 조성 및 탐방로 정비사업을 완료, 이날 준공식을 가졌다.

준공식에는 김영록 도지사와 서동용 국회의원, 김순호 구례군수, 화엄사 주지, 천은사 주지 등 천은사 입장료 폐지 업무협약에 참여했던 8개 기관 50여 명이 참석했다.

천은사 운영기반조성사업엔 전남도와 구례군이 찻집 및 휴게소 리모델링을, 환경부가 천은제 주변 수변데크길, 숲길 탐방로 조성 등을 지원했다. 

천은사 운영기반 조성 및 탐방로 준공식

문화재청은 문화재 보수사업을 지원, 지리산의 아름다운 경관과 조화를 이루도록 꾸몄다.

코로나 19로 전반적인 관광객 감소 추이에도 불구하고 입장료 폐지 이후 지난해 천은사에는 45만 명이 방문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이번 준공식은 지역사회와의 새로운 상생을 알리는 시작점”이라며 “앞으로 지리산 권역 관광의 중심지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은사는 지난 2019년 4월 환경부, 문화재청, 전남도, 구례군 등 8개 기관과 입장료 폐지 업무협약을 체결, 지역사회의 상생협력 모델이 되고 있다.

김 지사는 이어 전남 제5호 민간정원인 쌍삼재를 방문했다.

전남도는 도민이 정원문화를 체감토록 동부권의 순천만국가정원, 서남부권의 완도 국립난대수목원, 북부권의 담양 국립한국정원문화원을 핵심축으로 도내에 산재한 정원․수목원을 연계하는 ‘전남 정원 네트워크’ 구상을 지난달 발표했다.

쌍산재는 개인이 만들고 가꾼 아름다운 공간을 도와 구례군에서 발굴·지원해 전남 정원관광 핫플레이스로 거듭난 곳 중 하나다.

쌍산재 찾은 전남지사
쌍산재 찾은 김영록지사

 

자연을 집안으로 끌어들여 자연과 순응하고 조화를 이루려는 선조들의 지혜가 엿보인다.

이 때문에 지난 2018년 10월 전남 민간정원으로 등록된 이후 매년 많은 관광객이 다녀가고 있다.

‘쌍산’은 운영자인 해주오씨 오경영 씨의 고조부의 호 쌍산에서 따왔다. 친분이 두터웠던 마을 주민이 타지로 이사하자 두 가문이 영원히 사이좋게 지내길 바라고, 두 개의 산처럼 세상에 덕을 쌓으며 살자는 의미로 지었다고 한다.

도는 연계 투어, 체험 프로그램 등 콘텐츠 발굴과 공동 홍보를 통해  14개 민간정원과 3개의 사립수목원이 같이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임기 초부터 생활 곳곳에 큰 나무를 심고 정원 확충을 위해 노력한 결과 쌍산재처럼 하나씩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정원을 계속 확충해 도민 삶을 윤택하게 하고 소득향상과 지역 발전에도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