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구례산수유꽃축제, 지난해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취소
상태바
구례산수유꽃축제, 지난해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취소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2.1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례산수유꽃축제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취소된다.

구례군은 대한민국 산수유 최대 군락지로 매년 3월에 구례산수유꽃축제가 열려왔으나, 올해도 축제는 만나볼 수 없게 됐다.

구례군은 축제 취소에도 불구, 산수유꽃이 만개하면 상춘객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고 산수유꽃군락지 및 산수유문화관 입구 등에 방역초소를 운영, 코로나19 방역에 대비할 방침이다.

축제장 주변 다중이용시설 방역을 매일 실시하고 특히 공중화장실 전담요원을 배치, 하루 2회 이상 소독을 할 예정이다. 또한 노점상 및 야시장 판매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산수유꽃 군락지 주요 도로변 불법 주정차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2년 연속 축제가 취소되어 아쉬움이 크지만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산수유꽃 개화시기에 관광객들이 몰릴 것을 대비해 교통 및 방역대책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