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수원시 박물관, 국비 1억1천 확보 3월부터 ‘스마트 박물관’ 구축
상태바
수원시 박물관, 국비 1억1천 확보 3월부터 ‘스마트 박물관’ 구축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2.1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박물관이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스마트박물관 기반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억 1천만 원을 확보, ‘스마트박물관’ 구축사업을 본격화한다.

스마트박물관은 블루투스를 기반으로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인 비콘(beacon)을 활용해 관람객 주위 전시물을 스마트폰 화면으로 보여주고, 설명해 주는 비대면 시스템을 갖춘다. 또 전시 정보를 영어 등 외국어로 제공한다.

스마트박물관 구축사업은 ▲‘스마트박물관 플랫폼 구축’, ▲‘통합전시안내 애플리케이션 구축’, ▲‘전시정보 외국어 콘텐츠 제작’ 등으로 이뤄진다.

‘스마트박물관 플랫폼’은 박물관에서 관람객들에게 전시물을 설명하는 ‘전시도슨트시스템’과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앱을 활성화하고 박물관에 들어서면 스마트폰이 자동으로 신호를 받아 관람객 위치를 파악하고 전시물을 안내한다.

‘통합전시안내 애플리케이션 구축’은 수원·수원화성·수원광교박물관 등 3개 박물관의 전시 정보를 볼 수 있는 통합앱을 만드는 것이다.

‘전시정보 외국어 콘텐츠 제작’은 외국인 관람객을 위해 전시정보를 외국어로 번역한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다. 영어 등 외국어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수원시 박물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박물관이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있고, 시민들은 박물관을 찾기 어려워졌다”며 “‘디지택트’ 방식의 스마트 박물관을 만들어 시민들에게 실감나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 박물관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장기간 휴관했고, 문을 열었을 때는 입장 인원을 제한해 관람객들이 박물관을 찾기 어려웠다. 그 결과, 2019년 58만 8천명에 달했던 3개 박물관 관람객은 지난해 6만 2120명으로 90% 가까이 감소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