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8 12:25 (일)
수원시,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총감독으로 권재현 교수 위촉
상태바
수원시,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총감독으로 권재현 교수 위촉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2.1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총감독으로 권재현 중앙대 예술대학원 겸임교수(54)를 위촉하고, 위촉장을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이 16일 수여했다.

이에 따라 권 감독은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전반을 연출하고, 총괄 운영하게 되며, 이번 달부터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권재현 감독은 제48회 수원화성문화제 감독, 서울 성동구 축제위원장, 시드니 국제영화제 개·폐막식 총연출 등 국내외 각종 행사·공연의 총감독·연출, 문화예술 평가위원 등으로 활동해왔다.

조청식 제1부시장(오른쪽)이 권재현 총감독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조청식 제1부시장(오른쪽)이 권재현 총감독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권재현 감독은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을 ‘원행을묘정리의궤’, ‘화성성역의궤’ 등 훌륭한 기록 유산을 이해하고, 수원화성을 새롭게 발견할 수 있는 축제로 만들겠다”며 “코로나19로 지친 모든 분에게 위로가 되고, 희망을 선사하는 축제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처음 열리는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은 ‘의궤가 살아있다’를 주제로 9월 18일부터 10월 10일까지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리며, 제58회 수원화성문화제와 연계해 추진된다. 유네스코 등재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과 기록유산인 의궤(儀軌)를 활용해 수원화성의 가치를 알리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수원시는 문화재청이 주관한 ‘2021년 세계유산축전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9억 9000만 원을 지원받았으며, 지난해 12월 출범한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집행위원회, 수원문화재단과 함께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