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5 18:00 (월)
포항시,‘동해안대교 동해권역 산업벨트 구축에 꼭 필요’
상태바
포항시,‘동해안대교 동해권역 산업벨트 구축에 꼭 필요’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11.28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시장 등 28일 ‘대교건설 기원’ 영일만바다 선박 횡단
동해안횡단대교 건설 기원 선박행단 모습
동해안횡단대교 건설 기원 선박행단 모습

경북 포항시는 28일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km에 이르는 사업 구간(영일만횡단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김정재(북구)·김병욱(남구·울릉)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배를 타고 사업구간을 둘러보며 내년도 예산심의에서의 ‘동해안횡단대교(이하 동해안대교)’ 사업비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항시는 그동안 지역 국회의원과 협력해 국회,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을 지속 방문하며 ‘동해안대교’ 건설에 따른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지난 16일과 25일에는 이강덕 시장이 직접 나서 추경호 국회 예결특위 간사와 예결특위위원들을 차례로 만나 동해안대교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아울러, 시는 지난해 자체적으로 사업계획 적정성 연구 용역에 착수, 경제성 향상 방안을 마련하고 교통량 재분석을 실시하며 동해안대교의 건설 기반을 다졌다. 

(왼쪽부터)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이 동해안대교 건설기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이 동해안대교 건설기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시는 10년 넘도록 답보상태인 ‘동해안대교’가 동해안고속도로의 핵심 구간이자 동해권역 관광·레저의 거점으로서 광역전략 산업벨트 구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토에서 유일하게 해상교가 없는 곳은 경북밖에 없으며, 국가 균형발전과 지진피해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서라도 ‘동해안대교’는 반드시 건설되야 한다.”고 강조하고 “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동해안대교’가 반드시 들어서 지역발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관계 부처와 국회를 지속적으로 방문해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을 건의하고 있다. 아울러 이날 펼쳐진 영일만 선박 횡단 행사 등을 통해 52만 포항시민, 나아가 580만 동해안 주민들의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의 간절함을 지속적으로 전 국민에 호소할 방침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