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21:05 (목)
‘목포 항구 포차’, 동절기 맞아 개점시간 3시로 앞당겨
상태바
‘목포 항구 포차’, 동절기 맞아 개점시간 3시로 앞당겨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10.2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 항구 포차’가 동정기를 맞아 개점 시간을 평소보다 앞당겨 오후 3시부터 운영된다.

목포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고 동절기에 들어서 일몰시간이 빨라짐에 따라 운영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해 보다 많은 이들이 포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점시간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또한, 아직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되지 않은 만큼 그동안 입구에서 일괄 실시해 오던 발열 체크와 방문 기록도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포차별로 실시하는 등 안전한 운영을 위한 노력도 강화한다.

목포항구포차 전경
목포항구포차 전경

항구포차 15개 부스에서는 코로나19와 태풍 등으로 비수기를 보내는동안 포차별로 인테리어를 강화하고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는 등 가을철 본격 손님맞이 준비를 해왔다.

뿐만 아니라 항구포차 근처에는 계절을 물씬 느낄 수 있는 볼거리도 풍부해 찾는 이들에게 가을밤의 정취를 선물하고 있다.

남항의 해변맛길 30리 2구간에는 코스모스, 해바라기, 백일홍 등 드넓은 꽃 정원이 펼쳐서 눈을 즐겁게 하고 동명동 물량장에서는 요즘 제철을 맞은 조기 털기가 한창으로 항구도시 목포만의 특색 있는 광경을 만끽할 수 있다.

목포시 관계자는 “가을을 맞은 목포항구포차에서 맛깔스러운 음식과 풍경으로 가을추억을 만들어 보길 바란다”며 “현재 주 출입구인 동명동 물량장은 조기 털기 작업이 한창이라, 남항 출입구 방향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