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0 21:17 (금)
에어서울, 20일 中 칭다오 노선 첫 취항..중국 노선부터 국제선 운항 재개
상태바
에어서울, 20일 中 칭다오 노선 첫 취항..중국 노선부터 국제선 운항 재개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0.10.1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옌타이 노선에 이은 코로나 이후 2번째 국제선 신규 취항

에어서울이 인천~칭다오 노선을 내일(20일)부터 주 1회(화요일) 신규 취항하며, 중국 노선부터 국제선 운항을 속속 재개한다.

에어서울은 인천~칭다오 노선은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 이후 모두 중단됐었으나, 최근 한중 비즈니스 교류가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국적사 중에서는 에어서울이 처음으로 서울발 칭다오 노선 운항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은 지난 8월에도 중국 옌타이에 신규 취항했다. 옌타이와 칭다오 모두 코로나 이전에는 운항하지 않았던 노선이지만, 상용 수요를 목표로 새롭게 취항을 결정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칭다오는 출장 및 유학 등으로 이용객이 많은 노선인데 직항편이 없어지면서 불편을 겪고 있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들었다”며, “우선은 주 1회 운항으로 시작하지만, 상황에 따라 지속 증편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서울은 이번에 취항하는 인천~칭다오 노선의 정기편 외에도 오는 22일에는 교민들의 이동을 위해 국토부와 협력해 전세편을 운항하기로 했다. 항공편 예매는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