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0 21:17 (금)
전남도, 강진 영랑생가 등 내년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5개 사업 선정
상태바
전남도, 강진 영랑생가 등 내년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5개 사업 선정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10.1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 영랑생가
강진 영랑생가

전라남도는 문화재청 주관 ‘2021년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공모에 강진 영랑생가 등 4개 시‧군 5개 사업이 선정, 국비 3억 4천 4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에 지역 종가문화 발전 및 문화관광 활성화에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나주 남파고택, 구례 운조루, 강진 영랑생가, 강진 정약용 유적, 영암 구림마을 등이다.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은 고택·종갓집의 문화를 가볍고 즐거운 마음으로 체험하면서 종가문화를 비롯한 전통문화를 보존하고 일반인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시작된 사업이다.

구례 운조루
구례 운조루

문화재청은 내년 지원대상으로 전국 12개 시‧도에서 총 40개 사업(국비 25억원)을 선정했으며, 이중 전라남도는 5개 사업이 선정됐다.

이번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선정에 따라, 전남도는 ▲나주 남파고택의 ‘전문가와 함께하는 종가 역사문화 배우기’ ▲구례 운조루의 ‘운조루 문화뒤주 프로젝트’ ▲강진 영랑생가의 ‘더 샵 252 영랑생가’ ▲강진 정약용 유적을 활용한 ‘명발당 유배지에서 길을 찾다’ ▲영암 죽정마을 옛담의 ‘영암 구림마을 종가여행’ 등 내년 각 지역의 특색에 맞도록 추진될 계획이다.

전남도는 올해 공모에도 이미 4개 프로그램이 선정된 바 있으며, 국비 포함 총사업비 3억 8천 600만원을 투입해 현재 나주, 구례, 보성, 영광에서 사업을 펴고 있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규모가 확대돼 지방비 포함 총사업비 8억 6천 600만원 규모로 진행할 계획이다.

정명섭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앞으로도 종가문화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주 남파고택음악회
지난 2018년 나주 남파고택음악회 모습

<사진/전남도>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