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2 16:14 (화)
진도군, 진도타워 등 주요 관광지 '방역·관리 요원 배치'
상태바
진도군, 진도타워 등 주요 관광지 '방역·관리 요원 배치'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09.09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타워.사진=진도군
진도타워.사진=진도군

전남 진도군이 어제(8일)부터 진도타워, 신비의바닷길 체험관, 운림산방 등 주요 관광지에 방역·관리요원을 배치, 관광객의 안전한 여행을 돕고 있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여행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방역·관리요원들은 관광객의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사용, 2m 이상 거리두기, 음식물 섭취 제한 등 생활 방역수칙을 지도하고, 출입구와 주요 동선 등 방역·관광지 특성에 맞는 소독, 환기 실시 등의 역할도 담당한다.

방역·관리요원은 진도타워, 신비의바닷길 체험관, 아리랑벽천, 진도개테마파크, 소전미술관, 운림산방, 해양생태관 등 10곳에 24명을 배치했다. 기간은 12월 말까지이다.

이와 더불어 군은 진도대교 인근 진도 휴게소의 발열 검사장 은양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곳에선 지낭 7일까지 66만 명의 발열 검사를 진행했다.

진도군 관광과 관계자는 "생활방역수칙 지도와 관광지 방역, 점검 등을 통해 관광객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하다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