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9 18:43 (목)
'문재앙 코로나로 재택근무' 여행사 논란...하나투어 계약해지·법적 조치할 것
상태바
'문재앙 코로나로 재택근무' 여행사 논란...하나투어 계약해지·법적 조치할 것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03.13 18: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투어, 역삼동 판매대리점 안내문 관련 입장

하나투어의 한 판매대리점에 부착된 ‘문재앙 코로나로 재택근무’ 안내문이 논란이 일자, 하나투어가 이 판매대리점에 계약해지 및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나섰다.

서울 강남구 역상동에 위치한 하나투어의 한 판매대리점에 ‘문재안 코로나로 인해 당분간 재택근무 합니다’라는 안내문구가 오늘(13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급속 확산되며 논란이 일었다.

"코로나19로 문 대통령을 비하하는 것은 과하다", "하나투어 불매운동하자" 등 안내문이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하나투어 판매대리점에 부착된 문 대통령 비하 안내문이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하나투어 판매대리점에 부착된 문 대통령 비하 안내문이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이처럼 논란이 되자 하나투어는 내용 확인 후 지체 없이 해당 판매대리점에 '경고'와 함께 이를 '철거'했다고 밝혔다.

또 불매운동 등 부정적 불똥이 튈 것을 우려한 하나투어는 “해당 판매대리점은 하나투어 소속이 아닌 별도의 사업자”라고 선을 그으며 “해당 안내문은 하나투어와는 상관없이 판매대리점의 대표 개인적으로 작성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나투어는 “이번 일은 판매대리점 관리 차원에서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해당 게시물은 하나투어와의 계약 위반이며, 하나투어 브랜드를 훼손하는 것으로 앞으로 판매대리점 계약해지 및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다.

이같은 강력 조치는 해당 대리점이 별도의 사업자이지만, 하나투어 이름을 달고 영업을 하고 있는데다, 논란이 된 안내문에도 ‘하나투어'로 적혀 있어, 비난이 하나투어로 쏟아지고 있는데 대한 부담감이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나투어는 “판매대리점에 대해 추후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3-13 21:59:24
디시 보지 말자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