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1 18:39 (화)
천안시,코로나19 두·세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
상태바
천안시,코로나19 두·세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02.26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코로나19 브리핑
천안시 코로나19 브리핑

천안시가 지난 25일 발생한 두 번째, 세 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조치 상황과 동선을 공개했다.

두 번째 확진 환자(50세 여성, 한국인)는 24일 새벽 2시 30분 발열, 기침,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났다. 이에 아침 9시 40분 단국대병원 외부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진을 받고 자가격리 실시, 25일 오후 3시 40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천안시 동남구보건소는 오후 5시부터 확진자의 역학조사를 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오후 6시 확진자는 단국대병원으로 이송돼 현재 입원 중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두 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는 총 4명(가족3, VIP사우나1)이며 두 음성판정 받았고,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관할 읍면동에서 통보해 14일간 자가격리 중이다.

시는 특히, 지난 23일 일요일 오후 4~5시까지 백석동 소재 VIP대중사우나를 이용한 시민들은 서북구 보건소(521-2661)로 전화하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엔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동남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진받을 것을 당부했다.
 
두 번째 확진자 이동경로
2. 23(일)
ㅇ (09:30~10:00) 식사(남편 51세, 딸 2명)
ㅇ (16:11~17:00) VIP대중사우나(서북구 노태산로 89)
ㅇ (17:00~17:30) 두정역에서 딸 1명 픽업 후 자택 귀가

2. 24(월)
ㅇ (09:02~09:05) 메디피아의원(두정동)
발열 체크 후 들어가지 못함(의료진 비노출)
ㅇ (09:30~09:40) 서북구보건소 선별진료 후 단대병원 안내(의료진 비노출)
ㅇ (09:40~12:00) 단대병원 선별진료소 검사(안서동)
ㅇ (12:00~12:30) 자택 귀가(두정동)

세 번째 확진자(47세 여성, 한국인)는 지난 20일 두통, 코간질 등 증상이 나타나 단순감기로 알고 감기약을 복용했다.
 
하지만 증세가 호전되지 않아 24일 오후 3시 50분 충무병원 외부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진을 받고 자가격리 실시, 같은 날 오후 3시 40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번째 확진자는 현재 단국대병원에 입원 중이다.

확인된 접촉자는 총 5명(가족2, 정상갈비2, 병원의사1)이며 모두 음성판정 받았고,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관할 읍면동에 통보해 14일간 자가 격리조치 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지난 19일부터 22일 기간 중 쌍용동 소재 미용실 뮤즈헤어콜렉션을 이용한 시민들은 동남구 보건소(521-2661)로 전화할 것을 요청했다.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시민들은 의료기관으로 직접 가지 말고 동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진 받을 것을 당부했다.
 
시는 대응절차에 따라 확진자가 방문한 식당, 미용실 등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영업장을 임시휴점 조치할 방침이다.
 
세 번째 확진자 이동경로
 
2. 19일(수)
ㅇ (10:00~20:15) 미용실 뮤즈헤어 출근(쌍용동)
ㅇ (20:50~22:00) 지웰더샵 피트니스센터(불당동)

2. 20(목) ~ 2.22.(토)
ㅇ (10:00~19:30) 미용실 뮤즈헤어 출근(쌍용동)

2. 23(일)
ㅇ (13:30~14:30) 독립기념관 단풍나무길
ㅇ (15:10~15:35) 정상갈비(유량동)
ㅇ (15:35~16:00) 자택 귀가(불당동)
ㅇ (18:15~18:30) 씨유천안불당더샵점(불당동)

2. 24(월)
ㅇ (09:35~10:05) 맑은이비인후과(불당동)
ㅇ (10:05~10:10) 나눔약국(불당동)
ㅇ (14:30~16:30) 충무병원 선별진료소 방문하여 검사
ㅇ (16:40) 자택 귀가(불당동)

2. 25(화)
ㅇ (11:00~16:00) 미용실 뮤즈헤어 출근(쌍용동)
 
한편 천안시 첫 번째 확진자(2.25)의 현재 건강상태는 양호하며, 접촉자 36명 모두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명됐다. 하지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관할 읍면동에 통보해 14일간 자가 격리조치 할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