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2 00:19 (화)
전북도, 우한폐렴 감염 위기경보 ‘주의’→‘경계’로 격상
상태바
전북도, 우한폐렴 감염 위기경보 ‘주의’→‘경계’로 격상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01.27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 감염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 격상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현재 운영 중인 방역대책반을 더욱 강화하고 도내 환자발생 시 즉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한다고 덧붙였다.
 
도는 “전 부서가 협력해 대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도내 유입과 확산을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감염병 위기극복을 위해선 의료계와 도민들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민들은 손 씻기,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등의 감염증 예방 행동 수칙을 준수하고, 중국 방문 후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기관 방문 전에 우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하고, 의료기관 내 병문안 자제와 철저한 검역 과정에 따른 입국 지연에 대해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더불어 “의료기관은 환자의 중국 여행력(歷)을 꼭 확인한 뒤 증상이 있는 경우는 선별 진료를 하고, 병원 내 감염예방에 만전을 기하면서 의심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강조했다.
 
전북도는 시․군별 응급의료기관 및 지방의료원 등에 선별 진료기관을 지정하고, 의심환자 발견 시 의료기관의 대응조치를 적극 홍보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의료기관 및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조치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전북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선별진료 의료기관
자료제공=전북도
자료제공=전북도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