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3 16:00 (수)
페루에서 즐기는 한 여름 크리스마스
상태바
페루에서 즐기는 한 여름 크리스마스
  • 김초희 기자
  • 승인 2019.11.0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크리스마스 마켓 ‘센추런티커이’
페루의 대표 크리스마스 디저트 ‘빠네통’

뚝 떨어진 기온이 벌써 겨울인가 싶다. 올해는 또 얼마나 추울까 걱정이 앞서다가도 거리마다 알알이 반짝이는 전구와 캐럴이 기다려지기도 한다. 올해 좀 더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즐겨보고싶다면 페루로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페루관광청이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이들을 위해 이색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페루 크리스마스의 대표 즐길 거리를 추천했다. 페루만의 문화가 더해져 더욱 색다른 페루 최대 크리스마스 마켓부터 페루 현지인이 크리스마스엔 잊지 않고 챙겨 먹는 크리스마스 케이크까지 페루만의 색다른 크리스마스 문화를 따라 여행을 즐겨보자.

페루의 크리스마스 풍경 (c) Flickr
페루의 크리스마스 풍경/ (c) Flickr

페루의 이색 크리스마스 마켓, ‘샌추런티커이’

페루의 이색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하고 싶다면 센추런티커이(Santurantikuy)가 제격이다. 매년 12월 24일, 해발 3,400m 고도에 위치한 잉카 제국의 수도 쿠스코(Cusco)에서는 페루 최대 예술 공예품 축제인 ‘센추런티커이’가 열린다. 

센추런티커이 축제는 페루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예술 공예품 축제로 페루의 장인들이 직접 만든 이색적이며 독창적인 공예품들을 만날 수 있어 현지인은 물론 관광객에게도 인기 있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 

페루 전역에서 약 1,000여 명의 장인들이 참가하는 이 축제 기간 동안 쿠스코 시내는 다양한 색깔의 전등과 꽃으로 꾸며져 독특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연출된다.

대표적인 공예품으로는 갓 태어난 아기 예수를 안데스 식으로 표현한 ‘니노 마뉴엘리토(Niño Manuelito)’, 페루의 대표적인 동물 라마, 알파카가 함께 묘사된 ‘레타블로스(Retablos)’를 비롯해 예수가 탄생한 베들레헴 마을과 그 이야기를 꾸미는 크리스마스 장식인 ‘벨렌(Belen)’등 페루 각 지역의 공예 장인들이 안데스 식으로 크리스마스를 해석한 독창적인 공예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폰체(Ponche)라 불리는 뜨겁고 달콤한 럼 펀치부터, 페루 전통 복장으로 차려입은 장인들의 모습 등이 이색적인 분위기를 더한다.

페루_크리스마스 대표 디저트, 빠네통 (c)Flickr
페루_크리스마스 대표 디저트, 빠네통/ (c)Flickr

페루의 크리스마스 대표 디저트, ‘빠네통’

페루 크리스마스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다면 빠네통(Panetón)이다. 한국에서는 설날이 되면 떡국을 먹는 것처럼 페루에서는 크리스마스에 ‘빠네통’이라 불리는 케이크를 먹는다. 이탈리아 밀라노가 기원인 빠네통은 이민자들에 의해서 페루에 전해지게 되었다. 

1kg에 달하는 빵의 무게에서 알 수 있듯이 크리스마스에 여러 사람들과 나눠 먹기 좋은 빵으로 페루 크리스마스 파티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이다. 버터 맛이 강한 빵에 건과일과 건포도가 박혀 있으며, 에소프레소를 곁들여 먹는 이탈리아와 달리 페루에서는 핫 초콜릿과 곁들여 먹으며, 빠네통의 달콤한 맛이 침샘을 자극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