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5 19:19 (금)
달리면 기부가 된다! 이색 기부 마라톤 축제 ‘산타런’
상태바
달리면 기부가 된다! 이색 기부 마라톤 축제 ‘산타런’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9.11.01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7일 킨텍스와 호수공원일대에서

달리기만 해도 기부할 수 있는 이색 기부 마라톤 축제 ‘산타런’이 오는 12월 7일 고양시 킨텍스와 호수공원일대에서 펼쳐진다.

산타런은 연말 산타복을 입고 달리는 이색 러닝과 공연, 크리스마스 마켓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펼쳐지는 이색 기부 축제로, 쉽고 재미있는 기부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17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3회째다.

올해 산타런은 킨텍스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크리스마스 마켓인 ‘2019 코리아 크리스마스 페어’와 동시 개최돼 산타런 참가자들에게 더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산타런 티켓을 구매한 참가자들은 자동으로 기부에 참여할 수 있게 되며, 산타런은 매년 ‘기부의 벽’을 운영하고 있다. 기부의 벽에서 자신의 이름을 찾아 인증샷을 남기는 것은 필수이다.

산타런 티켓은 정가 3만 5천원으로, 한정 수량에 한해 얼리버드 티켓을 약 20% 할인 된 가격으로 Frip에서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올해부터 행사 장소를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와 일산호수공원 일대로 변경돼 산타런 마라톤 코스 및 행사의 규모와 질이 더울 높이질 전망이다. 서울 도심에서 멀어지는 만큼 산타런 셔틀버스를 운행할 계획으로 참가자들의 편리성도 향상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산타런은 러닝 이후 실내에서 공연을 진행해 더 안전하고 따뜻한 축제를 즐길 수 있다. 지난해에는 매드클라운이 함께 했었으며, 올해에는 노라조와 크라잉넛 등이 공연에 나선다.

 

2019 산타런은 소셜벤처인 주식회사 필더필과 IT미디어 씨넷코리아가 공동 주최하며, 문화체육관광부, 예술경영지원센터, BC카드가 후원하며, (사)사람예술학교와 함께 ‘산타어택’이라는 이름으로 지속적인 후속 캠페인을 운영할 계획이다.

필더필의 신다혜대표는 “티켓가격의 10%가 기부되며, 조성된 기부금은 어린이들의 문화예술교육과 더불어 더 많은 기부와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는 데에 사용된다”면서 “산타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기부금 사용처와 캠페인 진행 상황 등을 업데이트할 예정으로, 기부금의 투명한 집행을 위해 장기적인 노력을 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