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9 16:25 (수)
영주·봉화·영월·평창·제천·단양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위해 뭉친다!
상태바
영주·봉화·영월·평창·제천·단양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위해 뭉친다!
  • 이철진 기자
  • 승인 2019.10.2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내륙중심권행정협력회 공동건의문 발표

영주·봉화·영월·평창·제천·단양 등 6개 시군으로 구성된 중부내륙중심권행정협력회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시키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중부내륙중심권행정협력회 회원 시군인 경북(영주시·봉화군), 강원(영월군·평창군), 충북(제천시·단양군) 총 6개 시장·군수가 지난 23일 영월군 탑스텐동강리조트에서 모여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전체 노선을 전체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시킨다는 목표를 정하고,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방안을 논의했다.

▲ 중부내륙중심권행정협력회는 23일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4월 괴산군에서 개최된 제4회 중부권동서횡단철도 12개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와 9월 천안시에서 열린 제3회 실무협의회에 이어 올해 들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조기건설을 위한 3번째 공식회의였다.

이들 협력회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총 연장 330㎞, 총 사업비 4조 8000억 원)가 연결되면 서해안과 동해안 간 2시간대 고속교통망이 구축돼 중부권 교통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게 된다”며 “중부권 동서축을 잇는 광역 입체교통망을 확충해 국토중앙에 지역경제권을 형성하는 등 국토 균형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중부내륙중심권행정협력회는 23일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기존 남북측 중심으로 건설된 철도물류망 체계를 극복하고 중부권 동서축을 잇는 광역 입체교통망을 확충해 수도권중심의 경제구조를 탈피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전체노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건의했다.

회원시군은 지난 12개 시장·군수 협력체 협의회에서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해 정치권과 공조를 강화하고, 내년 상반기에 국회포럼 개최 및 제21대 국회의원 후보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협의했다. 또 지역 균형발전 및 중부내륙권의 공동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행정구역을 초월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외에도 내년부터는 12개 시군이 공동으로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방송 홍보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관련법에 의해 10년 단위, 5년 주기로 수립되는 최상위 철도 계획으로, 국토교통부가 발주해 지난 8월 용역에 착수했으며 2021년 4월 완료될 예정이다.

<사진/영주시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