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3 21:37 (목)
5·18운동 항쟁지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 탄력받는다! 복원 전담조직 신설키로
상태바
5·18운동 항쟁지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 탄력받는다! 복원 전담조직 신설키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9.08.20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건물(광주광역시 소재)을 1980년대 당시의 모습으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복원하기 위한 전담조직이 신설된다. 이에 따라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이하 추진단)’ 신설을 담은 ‘문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2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단장(고위공무원) 밑에 복원협력과, 복원시설과 및 전시콘텐츠팀을 두고, 이에 필요한 인력 24명을 구성해 오는 2022년 7월 31일까지 옛 전남도청 복원을 추진한다.

전담 인력은 문체부 11명, 국무조정실 1명, 행정안전부 1명, 국방부 1명, 광주광역시 7명, 민간전문가 3명 등으로 구성된다.

 

▲복원협력과는 복원종합계획 수립, 관계기관 및 시민단체와의 협력·협의 등 총괄 업무를 수행하고, ▲복원시설과는 옛 전남도청 본관․별관․회의실, 전남경찰청 본관․민원실, 상무관 등 6개동 복원을 위한 설계 및 공사, 구조물 안전진단, 문화재 심의 등 복원공사를 전담한다. ▲전시콘텐츠팀은 전시관운영계획 수립, 전시콘텐츠 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건립 과정에서 옛 전남도청의 원형이 훼손됨에 따라 옛 전남도청 복원에 대한 광주시·전남도민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왔고, 이를 정부에서 수용해 복원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옛 전남도청이 후대에 물려주어야 할 민주주의의 산 역사의 현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복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