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1 16:17 (수)
대한항공, 일본행 티켓 무더기 구매 논란에 ‘사실 무근’..30% 감소했다 반박
상태바
대한항공, 일본행 티켓 무더기 구매 논란에 ‘사실 무근’..30% 감소했다 반박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9.08.0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한-일 갈등으로 ‘일본여행 보이콧’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한공 직원들이 일본행 티켓을 무더기로 구매했다는 논란이 일자, 대한항공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논란은 7일 대한항공 임직원 익명게시판에 ‘대한항공 직원들이 제드티켓으로 일본 노선을 다수 구매했다’는 글이 올라오고, 이 글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불거졌다. 일본 여행 기피로, 일본행 노선 빈 좌석이 늘어나자 대한항공 직원들이 일본행 항공권을 구매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7일 오후 “최근 공석이 늘어난 일본행 항공편에 탑승한 직원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최근 1개월(7월 7일~ 8월 6일)동안 일본노선을 탑승한 직원 및 직원 가족들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감소했다”며 “특히 일본 관련 이슈가 확산되기 시작한 7월말과 8월 초에 집중적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무더기 구입 논란이 된 ‘제드티켓’은 항공사 직원들을 위한 복지성 항공권으로, 항공사 직원들이 출발 당일까지 팔리지 않은 잔여석에 대해 최대 90% 저렴한 가격에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티켓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