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쳐나는 즐거움! 활력이 샘솟는 짜릿한 ‘하동’

김초희 기자l승인2019.07.18l수정2019.07.18 11: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푹푹 찌는 무더위에 기진맥진 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당장 일어나 활력이 넘치는 알프스 하동으로 떠나보자.

아름다운 청정 자연과 액티비티한 즐거움을 한꺼번에 누릴 수 있다. 하동은 원시림이 울창한 지리산과 청정 1급수 섬진강, 푸른 바다의 한려해상국립공원 그리고 시원하다 못해 시릿한 계곡까지 두루 갖추고 있다.

여기에 짚와이어, 빅스윙, 레일바이크 등의 짜릿한 레포츠도 함께 즐길 수 있어 취향에 따라 여름 피서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다. 발길 닿는 곳마다 힐링이 함께하는 여행지 하동에서 한바탕 신나게 놀아보자.

스릴만점! 금오산 어드벤처 레포츠단지

심장이 금방이라도 툭 튀어나올 것만 같았던 스릴과 긴장감이 어느새 잠잠해진다. 눈앞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하동의 자연과 얼굴을 스치는 부드러운 바람의 감촉은 마치 자연의 품 안에 안긴 듯 포근하다.

더위를 잊게 하는 감동과 짜릿한 즐거움이 가득한 이곳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다도해가 펼쳐진 금오산이다. 금오산에서는 아시아 최장 짚와이어를 비롯해 빅스 윙, 파워 팬, 퀵 점프 등 다양한 어드벤처 레포츠를 즐길 수 있다.

 

총연장 3.186㎞ 2라인 3구간으로 구성된 짚와이어는 남해안 일대에서 가장 높은 해발 849m의 금오산 정상에서, 최고 시속 120㎞ 하강하며 약 5분간 스릴을 만끽할 수 있다. 초반에는 극강의 스릴이 가득하지만, 조금 지나면 눈앞에 펼쳐지는 한려해상의 절경이 보이며 감동과 함께 진한 전율을 느낄 수 있다.

높이 24m 길이 25m의 빅 스윙은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일정 높이까지 천천히 올라간 뒤 본인이 직접 줄을 잡아당겨 기구와 이탈하면서 허공을 향해 비상하는 짜릿한 즐거움을 맛볼 수 있는 레포츠 이다.

각각 높이 12m의 파워 팬과 퀵 점프는 위치에너지를 운동에너지로 바꿔 높이 80∼90%까지 자유낙하를 하다가 나머지 15∼20%는 감속하면서 지면에 착지하는 일종의 번지점프로 젊은층으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온 가족 취향저격! 대도

가족과 함께 여름의 더위를 시원하게 씻어낼 물놀이를 즐기고 싶다면 대도(大島) 물놀이장으로 향하면 된다.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해전으로 알려진 노량해전의 한복판에 위치한 대도는 노량항에서 뱃길로 20분 거리에 있다. 9만 7000㎡(약 18만평)의 본섬과 크고 작은 부속섬 6개로 이뤄진 유인도로, 물놀이와 함께 낚시, 갯벌체험, 해안산책이 가능한 생태·휴양 관광섬이다.

8월 말까지 운영되는 이 곳 물놀이장에는 메인 풀과 어린이 풀, 워터슬라이드, 아쿠아 바디슬라이드, 선 베드, 파라솔, 샤워시설 같은 시설이 갖춰져 가족과 함께 즐기기에 그만이다.

 

또한 섬과 섬을 잇는 평탄한 해저에는 바지락·꼬막·피조개·새조개·굴 같은 다양한 패류가 서식하고, 어패류를 채취할 수 있는 갯벌체험장도 조성돼 어린이·청소년들의 어촌체험 교육장으로도 손색이 없다. 뿐만 아니라 농어·낙지·볼락·도다리·감성돔·노래미같은 토착어종이 풍부해 해상 낚시터(콘도형·좌대식·대형 교량식)에서 낚시도 즐길 수 있다.

멋진 풍경 속 인생사진 겟! 레일바이크

예쁜 사진과 함께 향긋한 추억을 남기기엔 레일바이크가 좋다. 경전선 복선화로 폐선된 옛 북천역~양보역 5.3㎞ 구간에 설치된 레일바이크는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4인승 45대와 2인승 25대로 구성된 레일바이크를 타기 위해서는 옛 북천역 매표소에서 관광열차를 타고 양보역으로 이동하면 된다. 북천역 방향 편도로 매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하루 6차례 운행된다.

 

풍경만 감상하다보면 자칫 지루 할 수 있는데, 이 곳 레일바이크 구간에는 곳곳에 재미를 더했다. 국내 레일바이크 터널로는 가장 긴 1.28㎞의 이명터널에 무지개 조명과 빔 프로젝트 같은 환상적인 경관조명이 설치돼 빛의 향연이 펼쳐지며, 터널입구에는 음향센서에 의한 호랑이 울음소리와 함께 호랑이 입속으로 들어가는 형상의 입체형 호랑이 조형물이 설치돼 있어 나름의 스릴과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사진, 하동군 제공>


김초희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 No.1 여행·축제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