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따라 즐기는 국내 호캉스 여행지, 여기어때?

아고다, 테마별 ‘호캉스’ 여행지 추천 김지혜 기자l승인2019.07.01l수정2019.07.01 1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 여름에도 호캉스 열풍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장거리 여행 대신 집 근처에서 차분하게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휴가가 주목받고 있다. 이러한 여행 트렌드에 힘입어 호텔에서 편히 휴식을 취하며 여행객의 관점으로 해당 지역의 새로운 매력을 경험하는 ‘호캉스족’도 증가하고 있다.

아고다는 2019년 예약 데이터를 분석해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여행지 상위 5곳에 선정된 ‘서울’, ‘부산’, ‘제주’, ‘인천’, ‘강릉 및 속초’를 호캉스 여행지로 소개했다.

더할 나위 없는 호캉스, 서울

지난 3년간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국내 여행지로 조사된 서울은 여행객 취향껏 선택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재미로 가득한 여행지다. 자전거를 타고 시티투어를 즐길 수 있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창덕궁을 방문해 후원을 산책해 볼 수도 있다.

맥주 투어, 전통음식 투어를 체험해 보는 등 선택지가 다양하다. 한식, 양식, 일식 등 기호에 맞는 다양한 음식을 경험해 봐도 좋다. 나홀로 여행에서부터 가족 여행에 이르기까지 더할 나위 없는 호캉스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다.

▲ 사진, 힐튼부산 호텔

탁 트인 바다와 함께 쉬어가기, 부산

부산은 바다의 절경과 도시의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여행지다. 감천문화마을, 태종대, 해동 용궁사 등 도심 곳곳을 둘러보는 일일투어를 통해 부산만의 특색 있는 문화를 엿볼 수 있다.

탁 트인 바다를 배경으로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야외 수영장과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가 마련된 힐튼 부산을 비롯해 멋진 휴가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숙소가 많다.

매력만점 여행지, 제주도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제주도는 아고다 조사 결과 2019년 한국인에게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 3위에 선정됐다.

제주도는 워터파크, 짚라인, 승마 체험, 아름다운 해변 등 매력 만점의 즐길 거리가 많아 가족과의 여행에 적합하다. 랜딩관 제주신화월드 호텔 앤 리조트는 워터파크, 테마파크 등과 인접해 있어 아이를 동반한 호캉스에 제격이다.

다채로운 즐거움, 인천

하늘길과 바닷길이 열려 있는 인천은 한국인이 선호하는 국내 여행지 순위에서 지난 3년 연속 4위를 차지했다. 고즈넉한 섬 무의도의 하나개 해수욕장이나 석양이 아름다운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아름다운 바다 풍경을 감상하거나 청량산, 월미산 및 마니산에서 맑은 공기를 마시며 가벼운 등산을 할 수도 있다.

피로를 풀어주는 스파뿐만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테마파크 등 여러 종류의 엔터테인먼트를 신나게 즐겨보자. 파라다이스 호텔 앤 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에서 도보로 이동해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 속초 해수욕장/사진, 속초시

천혜의 자연과 함께 힐링, 강릉 및 속초

동해 바다와 가까운 강릉과 속초는 신선한 공기와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여행지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바다에서 수영을 즐길 수도 있고, 따뜻한 온천에 몸을 담그고 피로를 풀 수도 있다. 설악산의 절경을 감상하거나 수평선 너머로 떠오르는 아침 해를 바라보며 특별한 여행을 만끽해도 좋다. 가

슴이 탁 트이는 바다를 즐기는 것뿐만 아니라 오징어, 대게 등 신선한 해산물을 맛보고 낚시체험도 할 수 있다. 아름다운 전망과 함께 편안하고 여유로운 휴식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롯데 리조트 속초에 머물러보자.


김지혜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 No.1 여행·축제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