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벚꽃·배꽃·철쭉·양귀비꽃 꽃 천지 ‘하동’으로 봄꽃여행을!...매화 이번 주말 절정

3∼5월 발길 닿는 곳마다 꽃 잔치! 재첩·벚굴·참게탕 등 먹거리도 풍성 유경훈 기자l승인2019.03.05l수정2019.03.06 19: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3~5월 알프스 하동은 꽃 잔치를 벌인다. ‘물길과 꽃길의 고장’답게 남도의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하는 매화부터, 벚꽃, 배꽃, 철쭉, 양귀비 등 잇따라 꽃망울을 터트리며 여행객들의 발길을 유혹한다.

어여쁜 꽃이면 사족을 못 쓰는 꽃 마니아들, 꽃으로 뒤덮인 하동의 낭만과 멋에 흠뻑 빠쳐 봄꽃여행을 떠나보자.

▲ 매화

매화 이번 주말 절정!

이름 봄꽃을 만나고 싶다면 지금이 최적기다. 하동은 이미 매화 향으로 가득하기 때문. 지난겨울 따뜻한 날씨 탓에 작년보다 5∼7일 빠른 지난달 말부터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해 현재 50∼60% 꽃을 피운 상태다.

하동읍에서 섬진강을 따라 화개장터로 이어지는 19번 국도변 지리산 기슭을 온통 뒤덮은 매실농원에는 이번 주말 전후로 매화가 만개해 이달 중하순까지 이어진다.

벚꽃 절정 3월 말 맞춰 벚꽃축제 29~31일 열려

‘봄의 전령’ 매화가 꽃잎을 흩날리며 아쉬움을 뚝뚝 떨어뜨릴 무렵, 화사한 벚꽃이 상춘객을 반긴다. 벚꽃 역시 예년보다 3∼4일 이른 3월 마지막 주 꽃망울을 터트릴 것으로 전망된다.벚꽃이 만개하는 3월 29∼31일 화개장터 일원에서는 올해로 스물네 번째 맞는 벚꽃축제가 열려 벌써부터 상춘객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 십리벚꽃길

이 무렵 하동의 관문 남해고속도로 하동IC에서 시작되는 벚꽃 물결은 19번 국도를 따라 화개장터를 거쳐 쌍계사 십리벚꽃 길로 끝없이 이어져 환상적인 자태를 연출한다. 화개천을 사이에 두고 화개장터에서 쌍계사로 이어지는 1023번 지방도와 2번 군도는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벚꽃구름이 터널을 이뤄 호리병 속의 별천지임을 실감케 한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오른 십리벚꽃 길은 사랑하는 청춘남녀가 두 손을 잡고 걸으면 ‘사랑이 이뤄지고 백년해로한다’해서 예로부터 ‘혼례길’이라 불리며, 벚꽃 개화기에는 형형색색의 야간 경관조명이 불을 밝혀 환상적인 정취를 자아낸다.

▲ 배꽃

청초한 자태 뽐내는 ‘하얀 배꽃’ 향연

벚꽃이 질 무렵 하동읍 만지 배 밭 거리의 하얀 배꽃이 바통을 이어받아 청초한 자태를 뽐낸다. 이즈음 만지를 중심으로 화심리 일원의 배 과수원에는 아치형으로 만들어진 구조물 아래서 관광객들이 카메라에 하얀 배꽃을 담느라 시간가는 줄 모른다.

▲ 배꽃

4~5월 연분홍빛 철쭉과 꽃 양귀비의 유혹

배꽃이 지고 나면 지리산 줄기의 악양면 형제봉이 연분홍빛 철쭉으로 물들고, 이어 5월에는 가을철 코스모스·메밀꽃축제장으로 사용되는 북천면 직전리 일원 40㏊의 들판이 빨강·분홍빛의 꽃 양귀비가 일렁인다. 꽃 양귀비가 만개하는 5월 17∼26일 이곳에서는 열흘간 제5회 꽃 양귀비 축제가 열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먹거리로 넘쳐난다.

▲ 꽃 양귀비

꽃구경에 스릴 더하는 레포츠 즐겨요!

꽃구경 삼매경에 빠지고 난 후 왠지 몸이 나른해진다면 스릴 만점 레포츠로 활력을 깨워보자.

하동의 대표적인 레포츠시설은 한려해상국립공원의 다도해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아시아 최장’의 금오산 짚와이어다. 총 길이 3.186㎞의 금오산 짚와이어는 금오산 정상에서 시원한 바람을 가르며 시속 100㎞라는 엄청난 속도로 금남면 경충사 인근 도착지점까지 한순간에 내달려 속도와 스릴을 만끽할 수 있다.

짚와이어가 있는 금오산 어드벤처 레포츠단지에는 빅스윙·파워팬·퀵점프 같은 아찔한 레포츠시설도 갖춰져 전국에서 수많은 체험객이 찾아 스릴을 즐긴다.

또한 봄철 꽃양귀비 축제가 열리는 북천면에는 경전선 폐선구간인 옛 북천역∼양보역 5.3㎞의 레일바이크가 운행돼 여행 재미를 배가시킨다.

여행에 놓칠 수 없는 즐거움 ‘먹방’

여행에서 놓칠 수 없는 가장 큰 즐거움은 먹는 것이다. 하동에는 청정 지리산과 물 맑은 섬진강에서 나는 자연산 제철 먹거리가 풍부하니, 꽃구경 중간 중간 미식탐방에 나서보자.

하동의 대표 먹거리로는 시원한 국물 맛의 재첩국, 속살이 고소한 참게탕, 상큼한 섬진강 자연산 벚굴이 있다. 섬진강 하구의 맑은 물속에 ‘벚꽃처럼 하얗게 피었다’해서 이름 붙여진 벚굴은 강에서 자라 ‘강굴’이라고도 불리는데 남해바다와 만나는 섬진강 하구의 물속 바위나 강가 암석 등에 붙어 서식한다. 벚꽃이 필 무렵 쌀뜨물처럼 뽀얀 알맹이에 살이 차 제철 음식으로 친다. 연방 건져 올린 싱싱한 벚굴은 바다 굴보다 비린 맛이 덜해 날것으로 먹기도 하고 구워먹기도 한다. 단백질과 무기질·각종 비타민·아미노산 같은 영양분이 풍부해 성인병 예방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마을주민들은 강 속에 사는 ‘비아그라’, ‘살아있는 보약’이라 부르기도 한다.

또 취나물·미나리 등 지리산에서 나는 싱싱한 봄나물, 자연산 참게와 잡곡을 빻아 걸쭉하게 쑤어 먹는 참게 가리장, 솔잎 생균제를 먹여 육질이 부드럽고 연한 솔잎한우, 청정 남해바다의 진객 녹차 참숭어도 맛 볼만하다.


유경훈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유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