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겨울 재미 한가득 ‘캐나다 퀘벡 윈터 카니발’

맹추위에 옷 벗고 찬 눈으로 목욕하고! 조성란 기자l승인2019.01.11l수정2019.01.11 10: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Armstrong Photo

얼어붙을 것 같은 한 겨울 맹추위를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얼음의 땅’ 캐나다 퀘벡으로 한겨울 여행을 떠나보자. 일본 삿포로 눈축제, 중국 하얼빈 국제 빙설제와 함께 세계 3대 겨울 축제 중 하나인 ‘퀘벡 윈터 카니발’이 2월 1일~17일 17일간 열려 영하 20도의 강추위를 이색적으로 즐길 수 있다.

120년 전통의 퀘벡 대표 겨울축제인 ‘퀘벡 윈터 카니발’의 최고 재미는 살 떨리는 영하의 날씨에 옷 홀딱 벗고 알 몸으로 신나게 춤추고 눈으로 목욕하는 ‘스노우 배스(Snow Bath)’다.

▲ ⓒArmstrong Photo

보는 것만으로 꽁꽁 얼어붙을것 같이 추운 그 이색 볼거리가 여행자의 호기심을 자극해설까. 매년 60만 명 이상이 여행자가 이 축제를 즐기기 위해 겨울이면 퀘벡으로 몰려든다. 또 축제에선 얼어붙은 강 위를 달리는 카누 경주와 개썰매 경주, 빙벽타기, 눈마차 타기, 스케이트, 스노우래프팅, 눈조각 대회 등 눈과 얼음으로 즐길 수 있는 놀거리가 넘쳐나 겨울왕국 여행 재미를 온 몸으로 만끽할 수 있다.

축제의 마스코트 ‘본옴(Bonhomme)’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차량행진, 대형 풍선 캐릭터 퍼레이드, 나이트 퍼레이드 등 밤낮으로 펼쳐지는 퍼레이드도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하며 이색 재미를 안겨준다. 특히 얼음 호텔과 다채로운 퍼레이드는 축제의 하이라이트니 놓치지 말자.

▲ ⓒArmstrong Photo

한 겨울밤 환상적인 빛의 향연 즐기고 싶다면 2월 21일~3월3일 열리는 ‘몬트리올 뤼미에르’를 추천한다.

세계에서 가장 큰 야외 겨울 축제 중 하나로, 겨울 밤을 화려하게 수놓는 대관람차를 비롯해 빛으로 물든 도시 곳곳 특유의 분위기에 빠져들게 된다.

또 축제와 하께 지프라인 등 300개 이상의 액티비티를 만끽하고, 600여명의 아티스트들이 펼치는 공연을 관람하며 겨울 낭만을 즐겨도 좋다.

▲ ⓒArmstrong Photo

<사진Ⅰ캐나다관광청>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