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가족 즐거운 일본 여행, 테마별로 즐기는 법

하나투어, 가족 유형별로 홋카이도, 오사카 여행 추천 김초희 기자l승인2019.01.09l수정2019.01.09 14: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번 겨울시즌 인기 해외 여행지로 일본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2018~2019년 인기 겨울 여행지 10위권 내에 무려 5개의 도시가 일본으로, 높은 수요를 나타내고 있다.

가족여행지로도 각광받고 있는 일본을 더 깊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하나투어는 올해 가족여행지로 일본을 추천하고 가족의 유형에 따른 여행 테마를 소개했다.

부모님과 함께라면 뜨끈한 ‘온천’ 여행

부모님을 모시고 함께 여행하는 경우, 빠른 시간 동안 여러 관광지를 둘러보는 것보다는 관광과 휴식의 적절한 조화를 원하는 가족에게는 홋카이도 온천여행을 추천한다.

일본은 화산활동이 활발한 섬나라의 특성상 전국에 수많은 온천이 존재한다. 그중 홋카이도 지역에는 명천이 다수 분포해 있다.

노보리벳츠는 하루 1만 톤의 원천이 배출되는 온천지역으로, 온천수가 특히 피부미용에 좋아 ‘미인탕’ 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또한, 커피색의 물을 가지고 있는 도카치가와 온천, 수려한 자연경관의 죠잔케이 온천 등 수 많은 명천은 온천여행을 위해 홋카이도를 찾는 이유다. 겨울철 부드럽고 따뜻한 물에서의 온천욕은 여행하며 쌓인 피로와 추위를 싹 날려준다.

▲ 일본 교토 금각사(킨카쿠지)/사진,하나투어

겨울방학 아이와 함께라면 ‘역사’ 여행

학생인 자녀와 함께 여행하는 경우, 여행을 즐기며 동시에 역사 공부를 하고 싶은 ‘학구파 가족’에게는 교토 역사 여행을 추천한다. 일본은 예로부터 외세의 침략이 적은 조건 등 여러 가지 환경적 요인으로 자신들의 역사가 담긴 문화재를 잘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특히, 옛 수도인 교토에는 무려 17곳이나 되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존재한다. 교토의 절반이 한눈에 들어오는 대표 사찰 청수사부터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세계 건축 1001로 선정된 금각사까지, 교토를 여행하다 보면 일본 역사의 진수를 느낄 수 있다.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일본의 문화유산을 직접 눈으로 보고 느끼며, 더 나아가 일본에 숨겨진 백제의 발자취까지 찾는 ‘시간여행’을 할 수 있다. 눈앞에 있는 아름다운 문화유산을 직접 보는 것과 동시에 문화유산에 얽힌 깊이 있는 역사 이야기를 듣는 여행은 그야말로 일본 역사의 진수를 맛보게 해준다.

▲ 일본 삿포로 노면전차/사진,하나투어

넘치는 에너지 가족, 겨울이어서 즐겁다

넘치는 에너지로 여행지에서 누릴 수 있는 모든 즐거움을 누리고 싶은 ‘여행의 고수’ 가족에게는 축제 참여, 설경 감상 등으로 일본의 겨울을 ‘제대로’ 맛보는 여행을 추천한다.

홋카이도는 일본의 겨울을 대표하는 지역으로, 영화 러브레터에서 ‘오겡끼데스까’를 외치던 광활한 자연과 온 세상을 뒤덮은 하얀 설원을 직접 볼 수 있는 곳이다.

또한, 2월 초 단 일주일간 열리는 세계 3대 축제 중 하나인 ‘삿포로 눈축제’는 매년 다양한 컨셉의 설상으로 가득하다.


김초희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9 투어코리아 - No.1 여행·축제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