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19:08 (금)
목포 달성사 지장보살삼존상 국보 지정
상태바
목포 달성사 지장보살삼존상 국보 지정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01.0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보로 지정된 지장보살삼존상. 사진 =목포시

목포시의 대표 사찰, 달성사의 지장보살삼존상 일괄이 국가지정 보물( 제2011호)로 지정됐다. 목포시에 위치한 문화재가 국보로 지정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장보살삼존상은 1565년(명종 20년) 향엄 등 5명의 조각승이 조성한 작품으로 지장삼존(地漿三尊), 시왕(十王), 판관(判官), 사자(使者) 등 19구로 이뤄진 대단위 불상군이다.

지장보살삼존상은 임진왜란 이전 조성된 불상조각 가운데 지장삼존상과 시왕상이 모두 남아 있는 흔하지 않은 작품으로서 희소성을 높게 평가받았다.

특히 지장보살삼존상은 오른쪽 다리를 왼쪽 무릎 위에 올린 반가(半跏) 자세를 취하고 있는데, 이는 강진 무위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봉화 청량사 목조지장보살상 등과 함께 조선 전기의 보기드문 불상 형식으로 조형적 가치가 높다.

지장보살반존상은 지난 2000년 전라남도유형문화재로 지정된 이후 2016년 4월 보물 승격을 신청했다. 이후 현지조사와 지난해 문화재청 유형문화재위원회 심의 후 지정예고와 최종심의를 거쳐 결국 보물로 지정됐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