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도 식후경, 울진의 '별미'를 찾아서

김초희 기자l승인2018.10.08l수정2018.10.08 13: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황금 대게 공원

먹을거리가 풍족한 가을은 살찌기 쉬운 계절이다. 하지만 제철을 맞아 입안 가득 건강한 풍미를 자랑하는 음식들을 외면하기는 너무 힘들다. 맛있게 먹는 음식은 우리 마음에도 행복을 충전시켜주지 않는가.

그래서일까. 식도락 여행객에게 가을은 선물같은 계절이다. 특히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현지에서 즐기는 맛은 더욱 즐겁다. 올 가을은 산과 바다 온천이 만나 천혜의 절경을 이루는 울진의 맛에 빠져 보자.

 

입 안을 가득 채우는 맛, 붉은 대게

울진대게와 비교해 값은 저렴하면서도 맛은 일품인 붉은 대게는 몸 전체가 붉은 색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

늦가을부터 겨울을 거쳐 이듬해 봄까지도 입맛을 살려주는 별미이다. 붉은 대게는 보통 수심 1,000m 이하에서 시식하며 생선을 이용해 그물이 아닌 통발로 잡아 올린다.

식욕을 확~ 당기는 맛, 물회

울진 여행에서 꼭 맛봐야 하는 음식이 있다면 바로 싱싱하고 시원한 물회이다. 물회에 채소를 듬뿍 얹고 따로 나오는 새콤달콤매콤한 양념을 끼얹어 휙휙 골고루 섞어 먹으면 그 맛이 일품이다.

식욕을 자극하는 향과 붉은 양념이 먹기도 전부터 군침을 돌게 한다. 아삭거리는 채소와 고소하고 부드러운 회, 감칠맛 나는 양념이 여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흰밥을 쓱쓱 비벼 마무리하는 것도 잊지말자.

왕의 음식, 고포미역

고포마을 해안은 지역특성상 인근에서 민물이 유입되지 않아 맑고 깨끗한 청정해역이다. 수심이 얕은 바위에서 자연적으로 성장된 미역만을 채취하여 품질이 좋아 고가에 판매되고 있다.

건조된 고포미역은 색깔이 검푸른 것이 특징이며, 일찍이 그 맛과 품질을 인정받아 고려때 부터 왕실에 진상됐다. <사진/울진군>

 


김초희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