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일교차 주의, 바깥나들이 겉옷 챙기세요!

환절기 아웃도어 활동 안전 가이드 팁 이태형 기자l승인2018.09.06l수정2018.09.06 13: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늘(6일) 아침·밤과 낮 기온 차가 10도 가량으로, 일교차가 커 바깥 외출 시 겉옷을 챙기는 것이 좋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한낮의 기온은 27~29도로 뜨거운 여름 날씨를, 아침과 밤에는 18~21도의 선선한 가을 날씨를 보이는 등 일교차가 커 주의가 요구된다. 요즘처럼 밤낮 기온이 10도 이상 벌어지는 등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감기에 걸리기 쉽기 때문에 항상 겉옷을 챙겨 다니는 것이 좋다.

특히 가을 등산 등 야와 활동시에는 고도차에 의한 기온 변화까지 더해져 저체온증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일교차가 큰 아침과 저녁에 반팔 위에 가볍게 걸칠 수 있는 방풍재킷을 여벌로 챙길 것을 권한다.

환절기 부상 예방 아웃도어 TIP

일교차가 큰 환절기를 맞아 아웃도어 업체들은 ‘환절기 부상 예방하는 아웃도어 활동 가이드’를 제시했다.

환절기에는 반팔 위에 가볍에 입을 수 있는 흡습, 속건 기능이 뛰어난 방풍재킷을 챙기는 것은 기본이다.

▲ 사진-트레킹 재킷, 하프짚티셔츠, 스틱, 무릎보호대/ 레드페이스 제공

또한 아웃도어 업체 레드페이스는 "갑자기 기온이 뚝 떨어지면 척추와 관절이 경직되면서 부상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척추나 무릎관절, 발목 등의 부상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환절기에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골절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아웃도어 필수 아이템으로 등산스틱과 무릎보호대를 추천했다.

일교차가 클 때는 근육경련으로 인한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며 척추나 무릎관절, 발목 등에 부상을 유발하기 쉬워 등산과 운동 전후 10분~15분가량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등산뿐만 아니라 평지를 걸을 때도 등산스틱을 사용하면 무릎 및 신체의 각 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을 30~50%정도 덜어줘 체력 분배 및 관절 보호를 돕기 때문이다. 등산스틱은 내리막길에서 척추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주는데 유용하다.

발목의 부담을 덜어주는 등산화, 워킹화 등 기능성 신발 착용도 필수다. 보행 시에는 신발의 바닥면 전체가 지면에 닿도록 안전하게 걸어야 하며, 보폭은 넓지 않게 일정한 속도로 걷는 것이 좋다.


이태형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이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