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13:57 (화)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 재첩축제, 무기한 연기
상태바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 재첩축제, 무기한 연기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8.07.1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경남 하동송림공원과 섬진강 일원에서 열기로 했던 ‘제4회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 재첩축제’가 무기한 연기됐다.

▲ 알프스하동섬진강재첩축제와 관련한 하동군 긴급회의 모습/ 사진=하동군

하동군은 19일 오후 2시 군수 집무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최근 연일 이어지는 폭염으로 인한 안전사고에 대비해 축제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하동군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35℃를 오르내리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축제에 참가한 관람객은 물론 축제 주최측 관계자들이 오랜 시간 야외에 노출될 경우 일사병·열사병 등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을 것으로 보고 축제를 연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하동군 관계자는 “이번 축제 연기는 유례없는 폭염으로 인해 축제위원들이 고심한 끝에 내린 불가피한 조치”라며 “축제에 직접 참관하는 출연진뿐만 아니라 축제 참가를 계획한 관람객 여러분의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