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3 21:37 (목)
오스트리아 티롤주, 환상적인 풍경과 짜릿한 액티비트 '가득'
상태바
오스트리아 티롤주, 환상적인 풍경과 짜릿한 액티비트 '가득'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8.06.0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트리아 명물로 가득한 지역에서 보고, 듣고, 즐기는 감성 충만 이색 여행!
▲ 인스부르크 전경/ 사진, 인스부르크관광청

[투어코리아] 오스트리아의 티롤 주(Tirol)에 가면 이색적인 관광을 즐길 수 있다.

오스트리아 관광청에 따르면 티롤 주에 가면 가장 먼저 이곳의 주도인 인스부르크를 들려야 한다. 한 때 유럽을 제패했던 합스부르크 왕가와 관련된 흔적들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어 매력적인 장소이다.

호프부르크 궁전에서는 합스부르크 왕궁으로 왕가의 무도회가 열린 연회 홀과 다이닝룸 등을 둘러볼 수 있다. 연회 홀에는 마리아 테레지아 여제의 초상화와 막내딸 마리 앙투아네트의 초상화를 감상할 수 있다.

▲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 월드/ 사진, 인스부르크관광청

인스부르크에서 30분 거리에 위치한 인근도시 바텐스(Wattens)에는 스와로부스키 창업 100주년을 기념해 마련된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 월드’ 박물관이 있다.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설치미술가 이불(Lee Bul)을 비롯해 유명 아트스트들이 참여한 16곳의 전시관을 만나볼 수 있다.

외츠탈(Oetztal)은 오스트리아 서부 티롤 주에 위치한 계곡으로, 비엔나에 이어 두 번째로 관광객이 많은 리조트 지역이다. 외츠탈 밸리는 사계절 내내 하이킹, 래프팅, 패러글라이딩, 클라이밍, 수영, 스키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어 전 세계 수많은 여행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곳이다.

영화 ‘007 스펙터’의 촬영지가 된 해발 3,048미터에 위치한 레스토랑 ‘아이스 큐’에서 바라보는 절경은 그야말로 환상적이다. 이 레스토랑은 오는 15일부터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레스토랑 옆에는 007 스펙터 영화 박물관인 ‘007 엘리먼츠’가 7월 12일 새롭게 개관한다.

▲ 아쿠아 돔/ 사진, 외츠탈관광청

외츠탈에서 즐기는 또 하나의 묘미는 바로 ‘아쿠아 돔’이다. 굳이 알프스 산에 오르지 않더라도, 이 곳에서 주위의 맑은 공기와 산, 울창한 숲에 둘러싸여 머무는 것만으로도 편안함을 느끼게 된다.

쿠프슈타인에서는 영국의 윈저공, 윈스턴 처칠 총리 등 해외 유명 인사가 애용한 것으로 알려진 와인잔 ‘리델’도 티롤 주의 명물로 손꼽힌다. 중세 도시 쿠프슈타인(Kufstein)에 자리잡고 있는 리델 공장에서는 와인과 와인잔에 관한 리델의 철학을 보여주는 설치 미술품인 ‘심포니’를 관람할 수 있다.

마이클 타우슈만 오스트리아 관광청 한국 사무소 지사장은 “티롤 주는 알프스의 풍경과 경치가 아름다워 ‘알프스의 수도’로 불린다”며 “올 여름 새로운 여행지를 찾는 여행객들이라면 꼭 한번 방문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투어코리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