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홀러 사로잡는 '뉴질랜드' , 젊음의 특권 제대로 누리기

김현정 기자l승인2018.05.31l수정2018.05.31 12: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알프스 투 오션 트레일/사진,Miles Holden

[투어코리아] 청정한 자연 속에서 안전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뉴질랜드가 많은 여행객들을 유혹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워홀러들로부터 사랑 받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16일 시작한 뉴질랜드 워킹 홀리데이 비자 접수는 3시간 만에 마감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뉴질랜드는 혼자서도 여행을 즐기기 안전할 정도로 범죄율이 낮은 것은 물론 천혜의 자연환경 속에서 다양한 모험과 액티비티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큰 강점이다.

특히, 사계절이 뚜렷해 봄과 여름에는 북섬에서 일을 하다가 가을과 겨울에는 남섬 스키 여행지로 이동해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기며 새 일자리를 찾아보는 등 자유롭게 대지를 누비며 청춘을 만끽할 수 있다.

청정한 자연 속 모험과 힐링을 꿈꾸는 ‘워홀러’라면 뉴질랜드에서 ‘삶의 쉼표’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 한 번뿐인 청춘, 젊음의 특권을 누릴 수 있는 곳으로 발걸음을 옮겨보자.

▲ 하우라키 레일 트레일/사진,Tourism New Zealand

뉴질랜드의 청정 대자연 속을 방방곡곡 자유롭게 누비는 ‘그레이트 라이드’

시간상 여유가 있는 워홀러라면 누구나 ‘그레이트 라이드(Great Rides)’라 불리는 총 23개의 사이클 트레일을 따라 뉴질랜의 가장 아름다운 절경과 다채로운 명소들을 둘러볼 수 있다.

국토 면적이 좁아 사이클 트레일을 따라 신나게 페달을 밟다 보면, 하루 만에 울창한 산림과 국립공원은 물론 파노라마 전망이 있는 산악 지형까지 주파할 수 있다.

만약 라이딩 초급자라면 북섬 코로만델 인근에 위치한 총69km의 ‘하우라키 레일 트레일(Hauraki Rail Trail)’을 추천한다. 여성들에게도 무난한 쉬운 코스로 하우라키 평원을 통과하는 유서 깊은 철도를 따라 터널과 다리, 숲과 카페를 지나게 된다.

남섬에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긴 ‘알프스 투 오션(Alps 2 Ocean)’ 트레일이 있는데, 아오라키 마운트 쿡(Aoraki Mt Cook)에서 출발해 총 300km를 달리며 세계적인 국립공원과 빙하 호수, 석회암 절벽 등을 감상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동해안의 와인 지대를 종횡으로 누비는 혹스베이 트레일(Hawkes Bay Trails)부터 와이너리 트레일(Winery Trail), 워터 라이드(Water Ride) 트레일까지 취향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의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뉴질랜드 사이클 트레일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각 사이클 트레일의 난이도와 이용 가능한 숙소 정보를 함께 확인할 수 있다.

▲ 네비스 번지/사진,AJ Hackett Bungy New Zealand

강철 심장도 짜릿하게 만드는 스릴 만점의 ‘네비스 스윙’

무료한 일상을 벗어나 뼛속까지 짜릿한 스릴을 즐기고 싶다면 네비스(Nevis) 계곡을 찾아가 보자. 퀸스타운(Queens Town)에서 약 45분 거리에 위치한 네비스 계곡에는 세계에서 가장 높고 큰 그네 ‘네비스 스윙(Nevis Swing)’이 있다.

지상 160m 높이에서 약 300m의 곡선 궤적을 그리며 시속 125km의 속력으로 계곡 사이를 오가는 네비스 스윙은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을 통해 소개되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네비스 스윙/사진,AJ Hackett Bungy New Zealand

까마득한 높이의 번지 점프와 아슬하게 계곡 사이를 오가는 대형 그네가 합쳐진 형태로 타는 것만으로도 솜털이 쭈뼛 서기 마련이지만 눕거나 거꾸로 서는 등 자신만의 스타일로 극한의 스릴에 도전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네비스 스윙’ 이전부터 원조 터줏대감으로 자리잡고 있는 ‘네비스 번지’를 통해, 134m 높이에서 짜릿한 자유낙하를 경험하는 클래식한 스타일의 번지도 함께 즐길 수 있다.

▲ 폴리네시안 스파/사진, Fraser Clements

하루의 끝에서 지친 심신(心身)에 최고의 힐링을 선사하는 ‘폴리네시안 스파’

고된 일로 쌓인 피로를 제대로 풀고 싶다면 로토루아(Rtorua)에 위치한 폴리네시안 스파로 가보자. 뉴질랜드 북섬을 대표하며 전 세계 10대 스파 중 하나로 꼽히는 세계적인 온천으로, 한 폭의 그림 같은 로토루아 호수를 바라보며 따뜻한 온천과 스파 테라피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예로부터 치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유명한 폴리네시안 스파는 류마티즘과 일반 근육통에 좋은 산성 온천과 피로 회복에 좋은 알칼리성 온천으로 구분되어 있어 몸의 컨디션에 따라 적절한 스파를 택할 때 더욱 제대로 된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엑스 폴리 에이 팅 스크럽으로 시작해 풀 바디 진흙 마스크 및 두피 마사지를 포함한 시그니처 머드 랩을 이용할 수 있는데, 이곳 머드는 풍부한 미네랄 성분으로 황산화 효과에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인기가 높다.

폴리네시안 스파는 총 26개의 온천이 고급 레이크 스파, 성인용 풀, 개인용 풀과 가족용 스파 등 4개의 온천 구역으로 나뉘어 있어 각자의 상황에 맞게 스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 폴리네시안 스파/사진,Polynesian Spa

김현정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