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연한 봄, 인생사진 찍기 좋은 명소 '베스트 4'

김초희 기자l승인2018.04.26l수정2018.04.26 13: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투어코리아] 어느덧 4월의 봄이 끝자락에 머무르며 5월을 기다리고 있다. 따사로운 봄날의 향기를 머금은 아름다운 순간을 간직하고 싶다면 부산으로 떠나보자. 일생일대의 사진을 남길 수 있는 부산 포토존 명소 베스트 4를 공개한다.

부산관광공사는 26일 5월의 가볼만한 곳으로 △감천문화마을 △다대포해수욕장 △더베이101 △죽성성당을 추천했다. 이곳은 완연한 봄, 평생 간직할 만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명소라는 것이 선정 이유이다.

▲ 감천문화마을 어린왕자&사막여우 작품과 함께 찍은 사진

감천문화마을은 ‘어린왕자&사막여우(나인주 작)’와 함께하는 촬영을 통해 인생사진을 남길 수 있다. 이 작품은 별을 떠나 지구로 온 어린왕자가 사막여우를 만나서 긴 여행을 하다가 잠시 휴식을 취하며 감천문화마을을 내려다보는 모습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어린 시절의 마음으로 돌아가 사진을 찍어 볼 수 있다. “어른들은 누구나 처음엔 어린이였지, 그러나 그것을 기억하는 어른은 별로 없어” 어린왕자의 명대사를 떠올리며 재미난 추억을 남겨보자.

▲ 다대포 해수욕장 몰운대 옆 산책로에서 찍은 일몰사진

황홀한 일몰의 경치와 함께하는 다대포 해수욕장도 인생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으로 제격이다. 다대포해수욕장의 노을정 앞 해변과 몰운대 옆 산책로 해안이라면 최고의 일몰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노을정 앞 해변은 가덕도 해넘이를 손에 잡힐 듯 눈앞에서 구경할 수 있는 사진 촬영의 명소로 이미 인기가 많은 곳이다. 또 몰운대 옆 산책로 해변은 소나무와 잔잔한 파도, 일몰 세 박자가 딱 맞아 떨어지는 포토존이다. 날씨운만 잘 따라만 준다면 카메라 셔터를 누르기만 해도 누구나 사진작가가 될 수 있다.

▲더베이 101에서 촬영한 마린시티 반영사진

더베이 101에서는 이국적인 야경사진을 연출할 수 있다. 마치 데칼코마니같은 멋진 사진을 남길 수 있는데 움푹 파인 물웅덩이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최대한 자세를 낮추어 사진을 찍는 것이 팁이다.

카메라를 물웅덩이 앞바닥에 완전히 붙이고 엎드려쏴 자세로 촬영하는 것이 가장 좋다. 다소 우수꽝스럽고 힘든 과정일 수 있지만 결과물은 놀랍다. 눈앞의 모습에 반한 것도 잠시, 위아래가 데칼코마니처럼 연출된 마린시티 야경사진은 환상 그자체이다.

▲ 죽성성당, 드라마 '드림' 촬영세트장/사진제공, 부산관광공사

드라마 속 주인공이 되어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죽성성당도 좋은 포토존이다. 사실 실제 성당이 아닌 죽성성당은 주진모와 손담비 주연의 지난 2009년에 방영한 SBS 드라마 ‘드림’의 촬영세트장이다. 푸른 하늘과 바다 그리고 하얀성당이 마치 한 폭의 아름다운 수채화 같다. 그림같은 배경을 바탕으로 주인공이 되어 멋진 인생사진을 남겨보자.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봄을 품고 일생일대의 멋진 사진을 남기러 부산으로 떠나보자.


김초희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김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