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설 연휴는 국내에서 ‘쉼’있는 힐링 여행을!

10명 중 6명 국내 여행 계획, 관광지보다 휴식 여행 선호 7배 높아 조성란 기자l승인2018.02.07l수정2018.02.07 18: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주도 한라산 / 인터파크투어 제공

[투어코리아] 올 설 연휴(2월 15~18일)가 4일로 비교적 짧은 탓인지, 설 연휴기간 국내로의 ‘쉼’있는 힐링 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투어가 LMS(장문 문자메시지) 발송을 통한 ‘설연휴 국내여행 계획’ 설문조사(1월 24~29일 6일간)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972명)의 65%가 국내여행을 떠날 계획이었다.

특히 차가 많이 막히는 설 명절 연휴에는 관광지 투어보다는 가족과 함께 쉴 수 있는 휴식·힐링 여행을 떠날 것으로 보인다.

▲ 설 연휴 여행 계획 인포그래픽 / 인터파크투어 제공

실제로, 여행 목적에 대해 ‘힐링·휴식’(49%)이 절반 가까이 됐고, 호텔에서 쉬고 즐기는 ‘호캉스’도 20%나 됐다. 응답자의 10명중 7명꼴(69%)가 ‘유명 관광지 방문’(7%), ‘SNS 핫 플레이스 방문’(6.7%), ‘숨은 명소 방문’(4.1%) 등 보다는 쉼이 있는 여유로운 여행을 선택한 것. 또유명 관광지 방문(7%) 대비 힐링·휴식(49%) 선호도가 7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난 점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짧은 연휴로 이른바 ‘쉼표’ 여행이 대세인 것이다.

또한 국내여행 계획 이유에 대해서는 ‘쉽게 떠날 수 있는 접근성’(44%), ‘고향방문과 여행이 동시에 가능한 점’(21%) 등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귀향길 오고 가며 들릴 수 있는 여행을 즐길 것으로 보이는 부분이다.

온 가족이 함께하는 명절인 만큼 가족 여행이 대세였다. 여행 동반형태에 대해 ‘부모님’(29%), ‘자녀’(26%), ‘배우자/연인’(25%)가 각각 1~3위를 차지했고, 혼자(7.9%) 혹은 친구(7.6%)와 떠나겠다는 사람은 각각 7%대에 머물렀다.

▲ 강원도 대관령 양떼목장 / 인터파크투어 제공

설 연휴 기간 여행 숙박 형태는 ‘호텔’(52%), ‘리조트’(22%), ‘펜션’(16%) 순으로 호텔에 대한 선호가 가장 높았다. 숙박 형태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숙소 시설/편의, 부대시설 등의 컨디션이 마음에 들어서’(67.9%)가 1위를 차지했다.

성수기인 연휴 기간은 평소 대비 숙박 비용이 다소 높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숙소 결정 시 시설 등 컨디션이 좋은 것을 중요시 여기며 가격대 높은 고급 호텔의 예약이 많았다는 점에서 ‘가심비 트렌드’를 엿볼 수 있다. 가심비는 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을 뜻하는 것으로, 다소 비싼 값을 지불하더라도 마음의 만족을 추구하는 소비형태에 쓰이는 신조어다.

이 외에 설 연휴 인기 여행지역은 ‘제주’(32%), ‘강원’(15%), ‘서울’(9%) 순이었으며, 여행 기간은 ‘2박 이상’(46%), ‘1박 이상’(32%), ‘3박 이상’(15%) 이었다.

1인당 여행경비는 ‘10~20만원대’(34%)와 ‘20~30만원대’(30%)를 계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플러스

조성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발행처 : (주)태건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36240  |  개인정보책임자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성란
발행인·편집인 유경훈  |  서울시 종로구 송월길 136 301호  |  대표전화 : 02-326-0002  |  webmaster@tournews21.com
투어코리아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종로 라 00420(등록연월일 2009년12월14일)
투어코리아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491(등록·발행연월일 2014년12월18일)
Copyright © 2009 - 2018 투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